Végtelen erőfeszítés, végtelen kitartás, végtelen szerénység. (Rain vezérelve)

Tudtam, hogy ránézésre nem tűnök valami nagy számnak, a megjelenésem sem túl vonzó, de a bensőm elég rendkívüli. Minden színpadra lépés előtt azt mondom magamnak, hogy én vagyok a legjobb, és minden előadás után ugyanúgy azt, hogy nem én vagyok. Ezért minden fellépés előtt 120 százalékosan kell felkészülnöm, hogy az előadáson 100 százalékos teljesítményt tudjak nyújtani. Ennek érdekében minden álló nap folyamatosan képzem magam. Már nagyon hosszú ideje alváshiányban szenvedek, mert ha éppen nem dolgozom, akkor vagy edzek, vagy a koreográfiákat és a dalokat próbálom. Éppen úgy, mint a filmfelvételek idején, ha valamit nem csináltam jól, képtelen vagyok aludni. Akár színészként, akár énekesként, a legjobbat kell tudnom kihozni magamból. De nem kell aggódni, hogy most nincs elegendő időm az alvásra, jut arra majd bőven a halálom után. (Rain)

Ez a fiatalság, ez az egészség... és a túlcsorduló önbizalom... az erőfeszítés, amit az oly hihetetlen előadásai sikeres megvalósításáért tett... és a tehetség, amit felmutat, ezek töltenek el spontán tisztelettel engem. Azt gondolom, hogy a történelem a fontos személyiségek között fogja jegyezni. Úgy, mint aki színészként és zenészként egyaránt sikeres lett. ...
Ami igazán meglepő Ji-hoonban, az az, hogy egyfajta düh, bosszúvágy és szomorúság, az összes efféle sötét, komor negatív motiváció az ő esetében rendkívül optimista és derűs módon ölt testet.
(Park Chan-wook rendező)

Kiváló minőségben



A KBS Televízió mai adásában szerepelt műsoron a 2012. március 26-i Peace Concert felvétele. Az alábbi videón Rain fellépését láthatjuk, valamint a koncert kulisszáit és a közönséget is - plusz a Hip Songra bevágott ejtőernyős különítményt. :) 

Rain remekül énekel, bár tőle szokatlan módon a beszéd kissé lihegősre sikerül, az öt hónapos kényszerszünet nyomairól ez az egyetlen kis jel árulkodik. De sebaj, bízzunk benne, hogy a fellépő kondíció helyreállítására végre lesz lehetősége. 

Ugye azt ígérte, hogy érettebben tér majd vissza a kétéves katonaság után? De nem gondoltuk volna, hogy ezt öt hónap alatt valóra váltja. Mert ez a Rain bizony nagyon férfias - még ha a csibészes mosolya a régi is!



 






Szerző: Harudo11






RAIN KRÓNIKA: 2003.06.27.




FELTÖLTÉS ALATT





경향신문 (KYUNGHYANG SINMUN)

via Naver News



볼만한프로]6월 28일·29일

기사입력2003.06.27. 오후 5:00


-청계천, 그 충격적인 지하세계- 
▲다큐스페셜 ‘청계천’ SBS 오후10:50 
감춰진 지하의 정계천, 오늘의 모습은 어떨까. 복원 작업을 앞둔 청계천의 지하세계를 탐험한다. 또 복원 후 청계천의 모습을 상상해보고 이곳에 푸른 물이 흐를 수 있을지 청계천의 원천인 인왕산의 백운동천과 삼청동의 중학천을 찾아가 본다. 
-‘맛있고 건강하게 잘먹기’ 결산- 
▲교양 ‘잘먹고 잘사는 법’ SBS 오전10:00 
2003년 상반기 결산으로 전국 베스트 별미를 맛본다 서해바다의 꽃게, 강원도의 홍합, 흑산도의 삼합, 강화도의 황복어, 제주도의 자리돔 등이 소개된다. 이밖에 이 프로그램에서 펼쳐온 2003년 상반기 식생활 개선 캠페인을 총정리한다. 
-1주년 특집 ‘킹카퀸카 스페셜’- 
▲오락 ‘강호동의 천생연분’ MBC 오후6:00 
방송 1주년 특집 ‘킹카퀸카 스페셜’ 마지막 시간. 가수 비, 조성모, 김흥수, 추소영, 심은진, 황인영 등이 출연한다. 역대 출연자들의 댄스 장면을 섹시와 코믹으로 나누어 감상한다. 
-MC 박정아의 ‘진저리 뉴스’- 
▲오락‘하이! 파이브’KBS2오후5:00 
‘개그 콘서트’의 ‘언저리 뉴스’를 패러디한 ‘진저리 뉴스’가 선보인다. MC 박정아가 섹시한 앵커로 등장한다. 이밖에 MC들의 깜짝 분장쇼, 인기 스타들의 요모조모를 파헤치는 ‘조정린의 미저리’ 등이 이어진다. 
-편견없는 사회를 위한 콘서트- 
▲특집 ‘특수교육 정보화대회 축하공연’iTV 오후7:05 
장애인에 대한 편견없는 사회를 위한 콘서트가 마련된다. 나비효과, 디스코 트럭, 킹주 등 록그룹의 공연에서부터 김현성, 박혜경 등이 무대에 오른다. 
○29일·일요일 
-미스코리아 손민지 아마존 탐험- 
▲교양 ‘도전 지구탐험대’ KBS2 오전9:30 
아마존 정글에 사는 코메야푸족. 이들은 정글에서 살아남기 위해 일찍부터 혹독한 생존체험을 한다. 코메야푸족의 성인식은 개미집 뒤집어쓰기로 시작된다. 수백마리의 개미가 온몸을 기어다니며 살갗을 무는 고통을 참아내야 강인한 어른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믿는다. 미스코리아 손민지가 안내한다. 
-‘생활사투리-나 오늘 한가해요’- 
▲오락 ‘개그 콘서트’ KBS2 오후8:50 
‘도레미 트리오’에서는 박경림의 ‘착각의 늪’과 혜은이의 ‘당신은 모르실꺼야’의 한 대목을 엮어 부른다. ‘생활 사투리’에서는 ‘나 오늘 한가해요’를 전라도와 경상도의 표현으로 들어본다. 
-전원주 문희옥 강성 등 출연- 
▲오락 ‘도전! 1000곡’ SBS 오전8:40 
탤런트 전원주의 노래실력을 알아본다. 가수 문희옥은 트로트, 발라드, 댄스 등 장르에 구애받지 않는 폭넓은 가창력을 선보인다. 이밖에 조정현, 강성, 슈퍼모델 이다희를 비롯해 신인그룹 ‘웨스트’가 나온다. 
-파티 열어 범죄자 일망타진- 
▲오락 ‘타임머신’ MBC 오후10:35 
1970년대 풍속 중 ‘함’을 둘러싼 시비가 종종 있었다. 79년 경북 포항에서 있었던 사건. 함진아비들의 횡포를 물리치기 위해 깜찍한 음모를 꾸미다 경찰 조사까지 받아야 했던 신부의 여동생 이야기를 소개한다. 이밖에 워싱턴의 수배자들을 한꺼번에 불러들인 이상한 파티를 재연한다. 
-BBC 공동기획 ‘수퍼 파워’ 미국- 
▲교양 ‘일요스페셜’ KBS1 오후8:00 
영국 BBC가 우리나라를 비롯 세계 11개국을 대상으로 ‘미국을 어떻게 생각하는 지’에 대해 조사했다. 이를 바탕으로 미국과 우리의 관계는 어떻게 재정립되어야 하는지, 객관적이고 정확한 인식의 틀을 찾아본다.









































RAIN KRÓNIKA: 2003.06.26.





FELTÖLTÉS ALATT





030626 KBS 뮤직뱅크_인터뷰
































RAIN KRÓNIKA: 2003.06.25.




FELTÖLTÉS ALATT






































RAIN KRÓNIKA: 2003.06.24.







FELTÖLTÉS ALATT











































Teaching assistant, ami már a múlté



Hát igen, ez a mai nap képe!








Forrás: http://cloudusa.wordpress.com/2012/03/30/soldier-check-look-is-it-an-ato/




Bejegyezte: Harudo11











RAIN KRÓNIKA: 2017.06.24.





FELTÖLTÉS ALATT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RAIN KRÓNIKA: 2003.06.23.




FELTÖLTÉS ALATT





030623 KMTV 생방송 뮤직Q_생일파티 현장스케치









https://namu.wiki/w/KBS%202TV

2003년 6월 23일부터 2008년까지 박진영이 작곡한 "KBS KBS KBS 한국방송"이 사용되었다. 대한민국의 가수 비와 장나라, 옥주현, MC몽이 부른 것이 각각 따로 있으며, 음악의 뒤에는 아역 배우 정채은의 "사랑해"멘트가 있다. 당시 일부 지역 방송국에서는 같은 음악에 정채은의 목소리가 없는 버전도 사용했었다.[26] 웬만한 사람들은 이 로고송은 한 번쯤 들어봤을 것이다. 2014년의 NEXT 배경음악도 이것을 변형한 것이다.


VHS Archive   KBS ID 변천사(1980년대~2010년대)



























RAIN KRÓNIKA: 2003.06.22.





FELTÖLTÉS ALATT





23살 생일파티@KMTV공개홀






한겨레 (THE HANKYOREH)
via Naver News






[함초롬한우리말](91) 비, 별, 노을


기사입력 2003.06.22. 오후 7:09 최종수정 2003.06.22. 오후 7:09


외국 이름 노래패 홍수속에 친근한 우리말 내세워 신선 <느티나무>(오수 그림, 서울문화사)라는 만화책을 보니 “차나무에 돋는 새순이참새 혓바닥처럼 생겼다고 해서 작설차라고 하지요”란 대사가 있습니다. 
엉그런가 하고 낱말책에서 ‘작설차(雀舌茶)’를 찾아봤어요. 
그러니까 참말로‘참새 작’에 ‘혀 설’을 써서 ‘작설’이더군요. 
하지만 우리는‘참새혀차’라고는 말하지 않아요. 
뜻은 같아도 ‘작설차’라고만 할 뿐입니다. 
아내 일터에서 꾀한 어느 행사장에 같이 갔더랬습니다. 
그곳에서는 여러 가지공연을 했고 행사도 벌이고 ‘모신 손님’도 많았습니다. 
행사장을 두루 다니며이것저것 구경하다가 가수들 여럿이 나온 곳에도 갔습니다. 
그곳에 나온 가수는셋. 
그런데 세 사람(노래패까지) 이름이 재밌습니다. 
저로선 처음 듣고 처음 보는노래꾼이었는데 두 사람은 ‘비’와 ‘별’이고 노래패는 ‘노을’이더군요. 
한동안 지오디니 에쵸티니 에스이에스니 핑클이니 하는 이름만 들어오던 귀에 참낯설게 느껴졌습니다. 
그런데 노래를 듣는 동안 즐겁고 반가운 느낌이 들었어요. 
우리 말에 있는 좋은 이름, 또 우리 말로 지을 수 있는 좋은 이름을 나어린연예인들이 붙이고 부르고 쓰며 즐기는 모습을 보니 말입니다. 
연예인 이름에서만이 아니라 아이들이 모여서 꾸리는 동아리나 패 이름도 이렇게살가우며 느낌 좋은 우리 말을 찾거나 우리 말로 지으면 참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이오덕 지음-어린이 시 지도,온누리(1984)>라는 책을 보니 “이 어린이와 같이자연 속에서도 놀라움(驚異感)을 가지도록, 그리고 강하게 생각한 것은 선생님이나부모님께나 동무들에게 이야기하도록 하는 태도를 갖게 해야 할 것”이라는 대목이있군요. 
‘경이감’' 같은 말은 아이들이 안 쓰는 말이겠죠. 
그냥 ‘놀랍다’라 할테니까요. 
하지만 우리 어른들은 ‘놀랍다’라는 말과 함께 ‘경이감’이란 말을써요. 
어느 어른은 ‘놀랍다’라는 말보다 ‘경이롭다’ 같은 말을 즐겨 쓰기도하고요. 
‘놀랍다’라는 말에는 “(1) 감동할 만큼 훌륭하다 (2) 갑작스러워두려움이나 흥분을 느끼다” 같은 뜻을 담습니다. 
어른들끼리 쓰는 말과 글에서‘경이감’ 같은 말을 쓸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말을 아이들과 함께쓰기에는 알맞지 않다고 느낀다면 어른끼리 쓰는 말도 좀더 살갑고 좋은 말로 쓰면훨씬 낫겠어요. 
최종규/책만드는이 http://hbooks.cyworld.comⓒ한겨레(http://www.han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AIN KRÓNIKA: 2003.06.21.





FELTÖLTÉS ALATT




030621 MBC 강호동의 천생연분





[030621-001]
jolinwng
030621 M - 天生緣份Predestined Relation (中字)































































RAIN KRÓNIKA: 2003.06.20.





FELTÖLTÉS ALATT




전자신문 (ETNEWS)

via Naver News





[상반기 인기상품]마케팅우수-삼성테크윈 디지털카메라


기사입력 2003.06.20. 오전 9:00 최종수정 2003.06.20. 오전 9:00

삼성테크윈(대표 이중구 http://www.samsungtechwin.com)은 400만화소급 디지털카메라(모델명 Kenox V4)를 통해 외산제품이 장악해 왔던 카메라 시장에서 토종기업의 자존심을 지켰다. 
총 30여명의 개발인력과 50억원의 연구비가 투입된 V4는 올 상반기 오프라인 판매점은 물론 인터넷쇼핑몰, 홈쇼핑 등 신유통에서 대히트를 기록했다. 
기존 국산제품과 달리 디자인, 품질력에 대한 소비자들의 호응이 높았을 뿐 아니라 인기가수 비를 기용한 TV CF 마케팅은 10∼20대 디지털카메라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을 끌었다. 
특히 고객만족 극대화를 위해 줌인(http://www.zoomin.co.kr)사이트를 개설하고 온·오프라인 융합마케팅을 활발히 펼쳤다. 
일반고객 대상의 디지털카메라 관련 교육 프로그램 도입, 디지털카메라 전용 온라인 상담팀 운영 등 디지털카메라 유저들에 대한 지원도 호응을 얻었다. 
삼성테크윈은 앞으로 세계 일류 브랜드로 도약하기 위해 한국형 디지털카메라 개발 및 마케팅에 과감한 투자를 할 계획이다. 
또 100만∼500만화소급 제품으로 라인업을 구축하는 한편 디자인을 강조한 제품(Simple&Beauty) 개발에 주력할 예정이다. 
케녹스V4는 원색계 필터방식의 400만화소급 CCD를 탑재, 보다 정확하고 화사한 색감을 표현하며 흑백 이미지는 물론 모니터나 프린터를 통해서도 완벽하게 색을 재현한다. 
특히 디지털카메라 사 (용에 있어서 가장 큰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전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저전력 설계 및 대용량의 전용 리튬-이온 전지를 적용, 전용 전지 기준 약 140분 280장의 연속촬영이 가능하다. <김원석기자 stone201@etnews.co.kr>




문화일보 (MUNHWA ILBO)

via Naver News





톱가수들 ‘불법 음악사이트 퇴치’ 시위

기사입력 2003.06.20. 오후 12:51 최종수정 2003.06.20. 오후 12:51


전인권, 봄여름가을겨울, 김건모, 신해철, 이현우, 김종서, 박진영, god, 장나라, 비, 성시경씨 등 국내 정상급 가수 30여팀이 불법 음악사이트 퇴치를 위해 거리에서 시위를 벌인다. 이들은 오는 24일 오전 11시30분부터 서울 역삼동에 있는 인터넷 음악사이트 ‘벅스뮤직’ 사옥 앞에서 불법 음악사이트 퇴치를 위한 규탄대회를 2시간 동안 진행한다. 
이번 시위는 벅스뮤직이 오는 7월1일부터 시작되는 인터넷 음악 사이트 전면 유료화에 동참하지 않는 것에 대해 가수들이 반발하면서 이뤄진 것. 이들은 이날 국민에게 보내는 메시지, 성명서, 결의문을 낭독하며 시민들을 상대로 불법 사이트 퇴치를 위한 서명도 받을 예정이다. 
한편 지난달 28일 한국음원제작자협회와 인터넷음악서비스업체협의회는 7월1일부터 인터넷 음악 서비스의 전면 유료화에 합의했 으나 가장 많은 가입자(700만명)를 두고 있는 벅스뮤직은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벅스뮤직측은 “유료화는 사업자가 자체 결정할 문제”라며 “전면 유료화는 시기상조이며 단계적으로 유료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승형기자 lsh@









































RAIN KRÓNIKA: 2003.06.19.






FELTÖLTÉS ALATT




전자신문 (ETNEWS)
via Naver News





디카업계 빅모델 모시기 경쟁


기사입력 2003.06.19. 오전 9:00 최종수정 2003.06.19. 오전 9:00


디지털카메라업체들의 판매경쟁이 TV 광고로까지 이어지며 한층 더 치열해지고 있다. 
삼성테크윈이 지난 3월 인기가수 ‘비’를 기용한 ‘태권V’ CF를 통해 소니·올림푸스 등 일본업체들을 자극한 데 이어 올림푸스한국이 영화배우 전지현과 전속모델 계약을 체결, 대응에 나섰다.  
올림푸스는 또한 오는 24일 전문가급(SLR) 디지털카메라의 출시를 앞두고 유명 사진작가 조세현과 1년 전속계약을 체결, 니콘과 함께 전문가급 디지털카메라 시장을 양분하는 캐논과도 대립각을 긋고 나섰다.  
이에 따라 국내 콤팩트 디지털카메라 시장에서는 인기가수 ‘비(삼성)’, 영화배우 전지현(올림푸스), 김민희(후지필름) 등 빅모델들이 치열한 3파전을 벌일 전망이며, 사진작가 조세현(올림푸스)과 김중만(캐논)도 SLR 디지털카메라 시장에서 자존심 대결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올림푸스한국(대표 방일석)은 지난 16일 인기 영화배우 전지현과 1년 전속모델 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7월부터 방송할 TV 광고 제작에 들어갔다. 디지털카메라의 주요 소비층인 N세대 공략에 전지현이 가장 적합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삼성테크윈과 후지필름의 전속모델인 ‘비’ ‘김민희’와 치열한 장외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는 특히 애국심을 자극하는 삼성테크윈의 ‘태권V’ 광고에 대해 ‘당신의 디카는 비(rain) 앞에 당당한 멘트로 미묘한 감정싸움을 벌였던 올림푸스가 전지현을 앞세워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올림푸스한국의 한 관계자는 “국내 디지털카메라 시장 2년 연속 1위라는 올림푸스의 브랜드파워에 전지현과 조세현의 ‘투톱 체제’를 더해 최고의 브랜드를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문가급 디지털카메라·디지털캠코더 시장에서의 CF 대리전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사진작가 김중만, 영화 촬영감독 정일성 등 업계 전문가를 기용한 광고에서 ‘디지털의 기준은 하나. 캐논인가, 아닌가?’라는 멘트로 시장에서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톱스타들의 사진을 전문으로 촬영해온 조세현씨가 올림푸스의 프로모터로 활동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앞서 국내 유일의 카메라 생산업체 삼성테크윈이 소니 등 일본계 기업을 겨냥, 한국 로봇의 대명사인 ‘태권V’가 일본산 로봇 ‘마징가Z’에 승리한다는 내용의 TV CF를 방송하면서 업체들이 신경전을 벌인 바 있다. 
<김원석기자 stone201@etnews.co.kr>





















RAIN KRÓNIKA: 2003.06.18.





FELTÖLTÉS ALATT

RAIN KRÓNIKA: 2003.06.17.




FELTÖLTÉS ALATT



030617 TBJ_Happy Day Meal





[030617-001]
jolinwng
030617 TBJ "Happy Day" with Rain_01
FLV





[030617-002]
jolinwng
030617 TBJ "Happy Day" with Rain_02FLV












이데일리 (EDAILY)
via Naver News





국내 디카시장, 빅모델 경쟁 치열


기사입력 2003.06.17. 오전 9:48 최종수정 2003.06.17. 오전 9:48
[edaily 하정민기자] 디지털시대를 대표하는 상품으로 자리잡은 국내디지털카메라 시장에서 업체들의 마케팅 전쟁도 불을 뿜고있다.삼성테크윈, 캐논, 후지, 올림푸스 등 디지털카메라 업체들은 저마다개성있는 빅 모델을 내세워 광고전쟁에 뛰어들고있다. 
올림푸스한국은 영화배우 전지현과 광고모델 계약을, 유명 사진작가조세현과 전문가급 디지털카메라 프로모터 계약을 맺었다고 17일 밝혔다. 
이미 삼성테크윈(12450)은 인기가수 비를, 후지필름은 지난해부터김민희를 광고모델로 내세워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있다. 캐논은 지난4월 사진작가 김중만 및 촬영감독 정일성과 광고모델 계약을 체결한 바있다.  
올림푸스한국은 한류 열풍의 주역으로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전지현을 광고모델로 내세워 디지털카메라의 주 소비층인 N세대소비자들에게 우호적인 브랜드이미지를 전달하겠다는 전략이다. 
동시에 출시를 앞두고있는 전문가급 디지털카메라(DSLR 카메라)의 기술자문역활 프로모터로 조세현 작가와 계약을 체결해 캐논과 니콘이양분하고 있는 국내 전문가급 디지털카메라 시장에 첫 도전장을 낸다고 강조했다. 
올림푸스한국 관계짜는 "올림푸스의 브랜드 파워에 전지현과 조세현의 투톱(two top) 체제를 더해 최고의 브랜드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정민 기자 (manua1@edaily.co.kr)

































Surranós próba



Nagyon meg kell becsülnünk mostanában minden felvételt, ami Rainről készül, ki tudja, mikor lesz a következő, amiben részesülhetünk. Ezért külön köszönet a próbafelvételek készítőjének!

Mindig jó látni, hogy mennyire elmélyülten próbál, ahogy az arcán megjelenik az a speciális befelé figyelő arckifejezés. Valószínűleg ezeket a koreográfiákat álmából felverve is el tudná táncolni, és mégis minden mozdulatot újra és újra memorizál. 

Rain egyenruhában próbál (de vajon miért?), pedig van néhány cipőfajta, ami tánc közben nem igazán válik be: üzembiztosan ilyen a katonai bakancs is. Hát meg is fájdul benne a lába. Vagy ez még mindig a kiképzés során szerzett sérülés lenne?


 Peace Concert  (2012.03.26.) próbáiról készült felvételek:





Hiába próbálja elrejteni, látjuk ám, mennyire örül!



Azok a varázslatos kezek:





















Szerző: Harudo11
Forrás: http://cloudusa.wordpress.com/2012/03/26/111-images-rain-check-camos-are-off-rain-uses-
his-magic-feet-at-the-2012-seoul-peace-concert/








RAIN KRÓNIKA: 2003.06.16.





FELTÖLTÉS ALATT









































RAIN KRÓNIKA: 2003.06.15.





FELTÖLTÉS ALATT






GOOD DAY


비, 3개월만에 TV나들이

[굿데이 2003-06-15 13:21]


 


가수 비가 오랜만에 TV 나들이를 했다. 영화 <바람의 파이터>에 주연으로. 캐스팅된 비는 완벽한 '최배달'을 위해 2집 준비를 미루고 방송 활동도 자제해 왔었다.

3개월 만의 방송 출연작은 14일 방송된 <강호동의 천생연분-킹카퀸가 특집>. 방송 1주년을 맞아 기획된 이번 특집방송에서 비는 자신의 데뷔도 6월로 1년을 맞았다며 특별한 인연을 소개했다. 또 시청자들에게 오랜만에 특유의 '꺾기춤'을 선보이고 프로그램 내내 귀여운 미소도 선사했다.

김원겸 기자

Source: 하늘비









































































































RAIN KRÓNIKA: 2003.06.14.





FELTÖLTÉS ALATT




다음의 날 JYP공개오디션 @서울랜드
030614 MBC 강호동의 천생연분
030614 TBJ_비와 함께한 Happy Day_즐거운 만찬



[030614-001]
jolinwng
030614 MBC - 天生緣份Predestined Relation (中字)










오마이뉴스
OHMYNEWS





표류하는 영화 <바람의 파이터>


남희헌(heon01)
03.06.14 10:53최종업데이트03.06.14 15:33


네티즌들 사이에서 큰 논란이 일었던 영화 <바람의 파이터>의 제작이 내년으로 연기되었다.


▲ 영화 <바람의 파이터> 주연 가수 비ⓒ 드림서치

<바람의 파이터>는 무신(武神)으로 추앙받고 있는 재일교포 무도인 고 최영의 (일명: 최배달, 일본명:오오야마 마쓰다쓰) 극진가라데 총재의 일대기를 그린 방학기 화백의 만화로 2001년 드림서치와 <리베라메>의 양윤호 감독에 의해 영화화되기로 결정되었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과 무예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의 관심은 폭발적이었다. 주연배우를 공개오디션으로 선발하겠다는 제작사의 발표에 신인연기자, 배우지망생, 무예인들이 구름같이 몰려들었다. 2002년 2월의 1차 오디션에 이어 3월에 열린 최종 오디션 참가자 총 70명의 단수가 390단이나 되 화제를 뿌리기도 하였다.

이런 요란한 오디션을 거쳤으나 11월 17일 제작발표회에서 발표된 주인공 최 배달역을 맡은 사람은 당시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었던 가수 비였다.  
위대한 무도인의 역할에 아이돌가수가 케스팅된데 대해 네티즌들과 무예인들은 노골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냈다. 오디션을 왜 했느냐, 주연배우 비가 출연한 시트콤에서 보여준 연기로는 영화는 무리다, 이소룡이나 이연걸처럼 무술을 잘 하는 사람이 주연을 맡아야 된다, 송강호나 유오성같이 뛰어난 배우를 캐스팅하라, 비의 이미지는 최영의와는 다르다라는 의견에서 부터 비와 감독, 제작사에게 원색적인 비난을 일삼는 글까지 제작사의 홈페이지는 다운될 정도로 많은 글들이 올라왔다.
특히 당시 오디션 현장을 취재했다는 익명의 네티즌이 올린 오디션 이야기는 강한 신빙성을 가지고 네티즌 사이에 퍼져나가 분노는 더해만 갔다. 
주연배우 비는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많이 싸우지는 않았지만 일단 싸우기 시작하면 이길 때까지 절대 물러나지 않았다. 일단 시작하면 이겨야 하는 성격이거든요" 라는 발언을 해 네티즌들의 조롱의 대상이 되기까지 하였고 이후에도 계속되는 비의 돌출 발언으로 이런 현상은 계속 되었다. 
이후 7개월이 지난 지금 네티즌들과 무예인들의 반응은 많이 사그러 들었고 제작사 홈페이지 게시판은 조용해졌지만 영화는 제작과정부터 수없는 문제점을 노출시키며 표류하고 있다.  
주인공 비와 상대역에 캐스팅에 된 유민을 제외하고는 이렇다할 캐스팅 작업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며, 한때 제작사의 홈페이지에는 오디션에는 통과했으나 배역도 대본도 받지 못 했다는 오디션 합격자들의 항의의 글이 이어지기도 하였다. 또한 준비의 부족과 잇단 대작영화들의 실패로 인한 영화 투자 열풍의 냉각으로 영화는 3월 초 겨울 수련신을 촬영이외의 모든 작업을 내년 1월로 연기했고, 올 추석으로 개봉일정은 실질적으로 포기했다.

이 과정에서 2집 작업과 중국어권 진출을 계획하고 있던 비 측과 어느정도의 마찰도 있었던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그리고 연말 이후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영화를 위한 연기수업과 트레이닝에 전념하겠다던 비도 계속해서 바쁜 스케줄을 유지해 많은 사람들의 고개를 갸우뚱하게 하고 있다. 
무신이라 불리는 고 최영의 총재의 일대기를 바탕으로 50억의 제작비를 들이는 초거대 프로젝트 <바람의 파이터>에 많은 네티즌과 무예인들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과연 많은 사람들의 우려를 깨고 뛰어난 영화로 태어날 것인가? 아니면 많은 사람들이 우려한 대로 졸작이 될 것인가? 
많은 문제점을 드러내고 표류하는 바람의 파이터에 사람들의 시선은 쏠려 있다.


▲ 극진가라데의 창시자 최영의 ⓒ 국제공수도연맹



바람의 파이터 진행 과정

2001년 11월 4일 드림서치, 양윤호 감독과 영화 바람의 파이터 제작 발표
2002년 2월 1차 공개 오디션 실시
2002년 3월 최종 공개 오디션 실시
2002년 11월 17일 드림서치 주인공 최배달역에 비가 캐스팅 되었음을 발표, OST 작업에는 박진영을 프로듀서로 JYP사단이 대거 합류하기로 함
2002년 11월 17일 부산에서 제작발표회, 2003년 추석경 개봉 예정
2003년 1월 비 일본 극진회 동계훈련참가, 이후 허리디스크의 악화로 인한 통증호소
2003년 3월 3일 비의 상대역에 유민 캐스팅
2003년 3월 5일 '겨울 산속 수련장면' 촬영
2003년 3월 17일 드림서치 홈페이지에 바람에 파이터 관련 제작 진행상황과 계획을 공고. 현재 모든 계획은 중단, 연기되어 있음
2003년 4월 비, 드림서치 제작진 일본으로 사전답사
2003년 6월 바람의 파이터 촬영 스케줄 내년 1월로 연기


▲ 최영의 ⓒ국제공수도연맹 극진회관


최영의 (일명: 최배달, 일본명 오오야마 마스다쓰 大山倍達 1923 ~1994) 
세계 무도사를 새로 쓴 전설의 무도인


1923년 전북 김제 출생. 1938년 16세때 그는 일본으로 건너가 야마나시에 있는 군관학교에 들어가 가라데에 입문한다. 
1947년 24세때 京都에서 열린 전후최초의 무도대회 가라테 부문에서 우승하였고 선배 조형주의 권고로 1948년 치바(千葉)顯남부에 있는 키요즈미산에 들어가 18개월간 산중수련을 한다. 1951년 하산해 자신만의 가라데세계를 전파하기 시작한다. 이 시기 52마리의 황소와 맨손으로 결투를 하게 되는데 그중 26개의 소뿔을 잘라버리고 세 마리를 즉사시켰고 쇼오찌쿠(松竹)영화사가 촬영한 20분 분량의 소와의 사투 필름으로 그는 전국적 유명세를 타게 된다. 
이후 전세계를 돌며 여러 무술의 고수들과 무려 100여차례의 사투를 벌여 모두 승리하는 신화를 이루어 낸다. 
1964년 극진회관을 설립 초대관장으로 취임하였으며 강력한 카리스마를 바탕으로 극진가라데를 전세계 520여개의 극진회관, 천만여명의 수련생을 가진 최고의 무도로 만들었다. 1960년대 중반 ITF 태권도 총재였던 고 최홍희와 통합을 추진하였으나 무산되기도 하였다. 그 무렵 일본 청소년들이 뽑은 '일본의 위대한 역대 10걸'중 한명으로 뽑히자 극진회 후원장이었던 사토 전 일본 총리가 "외국인의 우상이 되어서는 곤란하다"며 귀화를 권유해 일본으로 귀화하였다. 
한국에서도 그의 생을 소재로 한 <대야망>, <바람의 파이터>등의 만화가 큰 인기를 끌었으며 도올 김용옥은 그를 가르켜 '우리의 상상을 초월하는 국제적 거인이었고 우리는 이 역사적 거인에 대한 정당한 평가를 내릴 만큼 한가롭지 못했고 또 가치기준에 있어서 다원화되어 있질 못했다' 라고 말하기도 했다. 
1994년 4월 71세의 나이에 타계. / 남희헌


















































Még mindig a Béke Koncert



Nagyon nagy élmény volt a tegnapi fellépés mind Rain, mind a rajongók számára. Jó volt látni, hogy öt hónap szünet után újra a színpadon áll, és szép volt átélni a megilletődöttségét is, amely a közönség elé lépve elfogta. Pedig ő aztán igazán nem nevezhető rutintalannak, és mégis, az egész olyan volt, mintha valaki a régen vágyott kedvesével találkozva az elfogódottságtól hirtelen nem is tudja, mit csináljon. Hiába, a színpadhoz kötődés is egyfajta szerelem.

Várható volt a képek és felvételek áradása, így is történt. Ízelítő az eddig érkezettekből, de valószínűleg még nincs vége a folyamatnak.



A koncert felvétele a KBS televízió március 31-én koreai idő szerint 10:50-kor kezdődő 
Open Concert adásában megtekinthető lesz!



Megérkeztek a táncosok, kezdődhetnek a próbák:









Rain kezére nem először, és úgy tűnik, nem csak mi csodálkozunk rá:



Koncertprogram:



És még számos kép a




































Szerző: Harudo11
Forrás: http://cloudusa.wordpress.com/2012/03/26/111-images-rain-check-camos-are-off-rain-uses-
his-magic-feet-at-the-2012-seoul-peace-conc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