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égtelen erőfeszítés, végtelen kitartás, végtelen szerénység. (Rain vezérelve)

Tudtam, hogy ránézésre nem tűnök valami nagy számnak, a megjelenésem sem túl vonzó, de a bensőm elég rendkívüli. Minden színpadra lépés előtt azt mondom magamnak, hogy én vagyok a legjobb, és minden előadás után ugyanúgy azt, hogy nem én vagyok. Ezért minden fellépés előtt 120 százalékosan kell felkészülnöm, hogy az előadáson 100 százalékos teljesítményt tudjak nyújtani. Ennek érdekében minden álló nap folyamatosan képzem magam. Már nagyon hosszú ideje alváshiányban szenvedek, mert ha éppen nem dolgozom, akkor vagy edzek, vagy a koreográfiákat és a dalokat próbálom. Éppen úgy, mint a filmfelvételek idején, ha valamit nem csináltam jól, képtelen vagyok aludni. Akár színészként, akár énekesként, a legjobbat kell tudnom kihozni magamból. De nem kell aggódni, hogy most nincs elegendő időm az alvásra, jut arra majd bőven a halálom után. (Rain)

Ez a fiatalság, ez az egészség... és a túlcsorduló önbizalom... az erőfeszítés, amit az oly hihetetlen előadásai sikeres megvalósításáért tett... és a tehetség, amit felmutat, ezek töltenek el spontán tisztelettel engem. Azt gondolom, hogy a történelem a fontos személyiségek között fogja jegyezni. Úgy, mint aki színészként és zenészként egyaránt sikeres lett. ...
Ami igazán meglepő Ji-hoonban, az az, hogy egyfajta düh, bosszúvágy és szomorúság, az összes efféle sötét, komor negatív motiváció az ő esetében rendkívül optimista és derűs módon ölt testet.
(Park Chan-wook rendező)

> RAIN KRÓNIKA: 2017.12.20.

««« 2017.12.19.
2017.12.21. »»»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A NAP HÍREI ÉS ESEMÉNYEI (áttekintés):






SP-68
#Sp-68魔术裤# 男神在左,SP-68在右[ok]这个圣诞节美滋滋的 ​​​​






































































































































> RAIN KRÓNIKA: 2018.03.06.

««« 2018.03.05.
2018.03.07. »»»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A NAP HÍREI ÉS ESEMÉNYEI (áttekintés):
























SP-68


#SP-68魔术裤#
招全国各地认真的代理[兔子][兔子][兔子]
详询V信:18628924666 2香港特别行政区·元朗区 ​​​​









































































































> RAIN KRÓNIKA: 2009.12.27.

««« 2009.12.26.
2009.12.28. »»»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


A NAP EGYÉB HÍREI ÉS ESEMÉNYEI (áttekintés):

📰   DongA Ilbo - 비, 3년 만의 美 공연서 달라진 위상 실감


🌧🌧🌧🌧🌧🌧🌧🌧🌧🌧🌧🌧🌧🌧🌧🌧🌧🌧🌧🌧🌧🌧🌧🌧🌧🌧🌧🌧🌧🌧🌧🌧🌧🌧🌧🌧🌧🌧🌧🌧🌧🌧🌧




DONGA ILBO



비, 3년 만의 美 공연서 달라진 위상 실감

기사입력 2009.12.27 오후 12:21





[스포츠동아]

톱스타 비가 라스베이거스에서 벌인 공연을 통해 미국에서 달라진 위상을 실감했다.

비는 24, 25일(이하 한국시간) 이틀간 라스베이거스 시저스 팰리스 콜로세움에서 ‘레전드 오브 레이니즘’란 이름으로 공연을 벌였다.

비 소속사 제이튠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2006년 이후 3년 만에 같은 장소, 같은 시간에 벌어진 이번 공연은 관객의 절반 이상이 백인이었다.

대부분 관객이 아시아계 미국인이었던 2006년 공연 때와는 확연히 구별되는 점이다.

특히 오페라 극장처럼 좌석이 고정되어 있는 공연장임에도, 비가 노래를 시작하자 엄청난 인파가 무대 앞으로 돌진해 비를 향해 손을 뻗었다. 갑작스러운 관객들의 행동에 놀란 공연장 경호팀도 무대 앞으로 달려 나와 급하게 관객들을 제지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비 측은 이에 대해 “아시아계 미국인들에게 의존한다는 시선을 일시에 불식시키는 광경이었다”고 설명했다.

비는 공연 중 옷을 찢는 장면을 통해 자신의 첫 주연작 ‘닌자 어쌔신’에서 선보였던 탄탄한 근육질 몸매를 다시 공개하면서 관객들의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분위기에 고무된 비는 관객들과 일일이 시선을 맞추고 악수를 나누는 등 2시간 동안 쉬지 않고 공연을 진행했고 관객들은 끝없이 환호를 쏟아냈다고 한다. 비는 크리스마스를 기념해 앙코르 무대에서는 캐럴을 선사했다.

라스베이거스 공연을 성황리에 마친 비는 이달 말 귀국할 예정이다.

스포츠동아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

























































> RAIN NAPTÁRA: 2010.09.05.

««« 2010.09.04.
2010.09.06. »»»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


A NAP EGYÉB HÍREI ÉS ESEMÉNYEI (áttekintés):


📰   The Washington Post - Brazilian superstar Ivete Sangalo plays NY arena


🌧🌧🌧🌧🌧🌧🌧🌧🌧🌧🌧🌧🌧🌧🌧🌧🌧🌧🌧🌧🌧🌧🌧🌧🌧🌧🌧🌧🌧🌧🌧🌧🌧🌧🌧🌧🌧🌧🌧🌧🌧🌧🌧




THE WASHINGTON POST





Brazilian superstar Ivete Sangalo plays NY arena

y MICHAEL ASTOR - Associated Press - Sunday, September 5, 2010


NEW YORK (AP) - The most Earth-shattering event in Brazil this weekend took place in New York, where singer Ivete Sangalo played a sold out show at Madison Square Garden. Too bad, few Americans even noticed.

A superstar in her native Brazil, where she can pack a 70,000-capacity soccer stadium and commands crowds of millions during Carnaval, Sangalo kept the almost-entirely-Brazilian audience on its feet over the course of three hours and five costume changes.

Dancing frenetically, the crowd of 14,500 sang along with every word of her samba-inflected dance pop songs like “Festa” (Party) and “Acelere” (Accelerate).

“I just want you to be proud of me, and I want you to be proud of the show I brought here,” Sangalo said from the top of a massive, thrusting stage pulsing with lights and video _ designed by the man responsible for this year’s Super Bowl halftime show, Bruce Rodgers.

In Brazil, Sangalo’s show was touted as her first step toward conquering the U.S., placing her in a pantheon with the likes of Madonna, the Rolling Stones, Beyonce and U2.

But a 100-foot-high banner that hung outside the Garden for weeks advertising the show still required the helpful caption explaining Sangalo is “A Brazilian Star.”

At a pre-concert news conference, the statuesque brunette said the relative anonymity didn’t faze her.

“When I started in Brazil, I was also unknown, and Brazil is a gigantic place with lots of talent,” the husky-voiced singer explained. “I haven’t come here with the pretension of being well known, but what I’ve come do to here, I’ve come to do right.”

As a Portuguese speaker, Sangalo may have had her work cut out for her, but promoters say selling out the Garden is a real accomplishment.

Shows by non-English-speaking acts there tend to top out at around 3,000 to 4,000 people, unless they sing in Spanish, which is spoken by a large and growing percentage of the U.S. population.

The only other Brazilian to headline a show at the Garden, singer Roberto Carlos, did so by reaching out to Latin audiences and singing in Spanish.

The closest comparison might be the Korean pop singer Rain, who sold out two nights at the smaller Madison Square Garden theater, which seats 4,000, in 2006.

Concert promoter John Scher said people have been calling him to ask who Sangalo is.

“I don’t think there’s been anything quite like this. There are Latin (Spanish speaking) artists who can sell out the Garden, but this is a pretty unique situation really,” Scher said. “There’s a lot of interest in the music industry, if not with the public.”

Sangalo, 38, got her start singing as a teenager from the top of the sound trucks that ply their way through the packed streets of Salvador da Bahia during Carnaval time.

When she left the Carnaval group Banda Eva to go solo in 1999 she was already one of the country’s biggest stars.

But her brand of Carnaval-inspired dance-pop, known as axe (pronounced ah-SHAY’), isn’t what U.S. listeners usually think of as Brazilian music, and her audience tends to be concentrated among teenagers and twenty-somethings looking for a chance to hook up.

Her lyrics express the irrepressible optimism of youth, and her sound is a world away from the cool, cerebral bossa nova of Joao Gilberto or the smooth sounds of Caetano Veloso and Marisa Monte, all of whom are better known in the United States, even if Sangalo outsells them all at home.

As many as 5,000 fans had been expected to fly in from Brazil for the show, organizers say.

So despite all the conquering America swagger, Sangalo’s intent is actually something entirely different: The Garden show was mainly intended to serve as a backdrop for her new DVD and a TV special to be broadcast in Brazil in December.

“They want a packed house and want to say ‘we’ve sold out Madison Square Garden’ and they’ve probably achieved that through various other means than from straight ahead ticket sales,’” says Gene de Souza, development director of the nonprofit Rhythm Foundation, who promoted Sangalo’s Miami show.

In Miami, with a larger Brazilian population, Sangalo sold only 6,500 of the 7,000 seats put up for sale, de Souza said, in an arena where Britney Spears was able to pack in 18,500 fans.

On Saturday night Sangalo appeared well aware of her target audience, addressing the crowd as “Brazil” and dedicating the show to Brazilians living abroad.

Her only nods to local audiences were covers of Michael Jackson’s “Human Nature” and Lionel Richie’s “Easy” and a duet with Nelly Furtado, in which her English sounded good with only a slight accent.

She also reached out to the Spanish-speaking audiences, performing duets with Colombian superstar Juanes and Argentina’s Diego Torres, but the warmest applause was reserved for Brazilian guests like Seu Jorge and fellow axe star Netinho, who appeared, briefly transforming the 25-minute-long encore into a mini-version of Carnaval.

“I didn’t come with the objective to transforming anything or parting the waters for Brazilian music or anything like that,” Sangalo said before the show. “I am a popular singer for the masses, and I will continue to be one, and this is my greatest pleasure.”

(This version CORRECTS typo in expatriate in long headline.)

 

🌧🌧🌧🌧🌧🌧🌧🌧🌧🌧🌧🌧🌧🌧🌧🌧🌧🌧🌧🌧🌧🌧🌧🌧🌧🌧🌧🌧🌧🌧🌧🌧🌧🌧🌧🌧🌧🌧🌧🌧🌧🌧🌧

































































> RAIN KRÓNIKA: 2008.01.13.

««« 2008.01.12.
2008.01.14. »»»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Nincs információ.






 🌧🌧🌧🌧🌧🌧🌧🌧🌧🌧🌧🌧🌧🌧🌧🌧🌧🌧🌧🌧🌧🌧🌧🌧🌧🌧🌧🌧🌧🌧🌧🌧🌧🌧🌧🌧🌧🌧🌧🌧🌧🌧🌧


A NAP EGYÉB HÍREI ÉS ESEMÉNYEI (áttekintés):


📰   The Korea Times - Must-See Films in 2008


🌧🌧🌧🌧🌧🌧🌧🌧🌧🌧🌧🌧🌧🌧🌧🌧🌧🌧🌧🌧🌧🌧🌧🌧🌧🌧🌧🌧🌧🌧🌧🌧🌧🌧🌧🌧🌧🌧🌧🌧🌧🌧🌧




THE KOREA TIMES







Must-See Films in 2008
Posted : 2008-01-13 17:07
Updated : 2008-01-13 17:07



Star Power Reigns Big Screen

By Lee Hyo-won
Staff Reporter

This year, a long lineup of star-studded movies, both homegrown and Hollywood imports, awaits release with Korea's hottest stars and bona fide actors gracing the silver screen throughout 2008.

While a high profile cast hasn't always guaranteed a sellout, it would be hard to walk past movie posters featuring top stars.

The New Year starts off with a bang. Jun Ji-hyun (also known as Gianna Jun) makes her long-awaited comeback after a two-year hiatus opposite Hwang Jung-min in ``A Man Who Was Superman,'' to open across theaters Jan. 31.

The movie garnered attention by butchering down Jun's ``wholesome'' image for the role of a chain-smoking, tomboyish filmmaker. Meanwhile, fans are anxious to see how Hwang will pull off his interesting role as an unconventional Superman.

The red poster of ``Hellcats'' features three female stars representing their own generation: 47-year-old actress Lee Mi-suk (``Untold Scandal,'' 2003), whose sex appeal seems to grow stronger with each passing year; 25-year-old fashion icon Kim Min-hee, who appears onscreen for the first time in six years; and 15-year-old Ahn So-hee of the sensational K-pop group Wonder Girls, who is making headlines with her acting debut.

Tracing the highflying romances of these three women, this ultimate ``chick flick'' is slated for release Jan. 17.

A host of films boasting macho star power will be released this year. In March comes ``Nuneneun Nun, Ieneun I'' (Eye for an Eye, Tooth for a Tooth) starring two household names, Han Seok-gyu (``Shiri,'' 1998) and Cha Seung-won (``My Teacher, Mr. Kim,'' 2003). In his 16th film, Han gives an edge to his soft charisma as a merciless cop while Cha pumps up his muscles to play the perfect criminal.

The poster for ``Sukmyeong'' (Destiny) steals women's hearts and provokes men's jealousy as two ``momjjang'' or ``hot body'' actors appear together -- topless. Song Seung-heon makes a big comeback -- after serving in the military -- opposite Kwon Sang-woo in this action-packed drama about a friendship that goes sour.

Director Kim Jee-woon (``A Bittersweet Life,'' 2005) brings a ``Korean-style Western'' movie to the screens starring three of Korea's A-list male celebrities: ``certified'' actor Song Kang-ho, hallyu megastar Lee Byung-hun and heartthrob Jung Woo-sung.

The movie is set in the 1930s,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of Korea. Far away in Manchuria, the Good (Jung), the Bad (Lee) and the Weird (Song) become entangled in a train robbery case over a treasure map. This larger than life story becomes even more complicated as Japanese authorities and Korean independence fighters enter the scene.

Another highly anticipated film is ``Ssanghwajeom,'' coming to theaters this summer. It combines the star power of Zo In-sung (``A Dirty Carnival,'' 2006) and Joo Jin-mo (``200 Pounds Beauty,'' 2006). Director Yoo Ha takes the two handsome actors back to Goguryeo Kingdom (37 B.C.-A.D. 668). Zo and Joo play the parts of a king and bodyguard, respectively, who become involved in a homosexual romance.

Other long-awaited films include low-budget projects that still shine with star power. Korea's celebrated director Kim Ki-duk brings together Korea's popular actress Lee Na-young and Japan's heartthrob Jo Odagiri in ``Bimong'' (Sad Dream), which will be in theaters this fall/winter.

Actress Jeon Do-yeon, undoubtedly the biggest headline maker of 2007, continues her post-Cannes acting career through a small, mellow film ``Meotjin Haru'' (One Fine Day, working title), which is also slated for release in the fall/winter.

Filmmaker Park Chan-wook, whose name alone is enough to attract crowds, has fans anxiously waiting with ``Bakjwi'' (Bat, scheduled to show this spring) as well as a ``Hongdangmu'' (Carrot), a film he is producing for the first time.

Meanwhile, Hollywood films starring top Korean talent make 2008 an exciting year for fans: ``Speed Racer'' starring pop star Rain (Jung Ji-hoon) and Joon Park (Park Joon-hyung), a former member of K-pop group G.O.D.; ``Laundry Warrior'' with hot actor Jang Dong-kun (Jang Dong-gun); ``Blood: The Last Vampire'' with Jun Ji-hyun (Gianna Jun); and ``Fetish'' with Song Hye-kyo.

Other big movies to look forward to this summer are the latest installments of Hollywood blockbusters: the 22nd of the James Bond series and the fourth Harrison Ford classic ``Indiana Jones and the Kingdom of the Crystal Skull'' in May, as well as the Sylvester Stallone-helmed ``Rambo 4'' (release date in Korea to be announced).




🌧🌧🌧🌧🌧🌧🌧🌧🌧🌧🌧🌧🌧🌧🌧🌧🌧🌧🌧🌧🌧🌧🌧🌧🌧🌧🌧🌧🌧🌧🌧🌧🌧🌧🌧🌧🌧🌧🌧🌧🌧🌧🌧








































































> RAIN KRÓNIKA: 2008.02.14.

««« 2008.02.13.
2008.02.15. »»»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Nincs információ.




🌧🌧🌧🌧🌧🌧🌧🌧🌧🌧🌧🌧🌧🌧🌧🌧🌧🌧🌧🌧🌧🌧🌧🌧🌧🌧🌧🌧🌧🌧🌧🌧🌧🌧🌧🌧🌧🌧🌧🌧🌧🌧🌧


A NAP EGYÉB HÍREI ÉS ESEMÉNYEI (áttekintés):


📰.  The Korea Times - Rain to Star in Hollywood Film


🌧🌧🌧🌧🌧🌧🌧🌧🌧🌧🌧🌧🌧🌧🌧🌧🌧🌧🌧🌧🌧🌧🌧🌧🌧🌧🌧🌧🌧🌧🌧🌧🌧🌧🌧🌧🌧🌧🌧🌧🌧🌧🌧



THE KOREA TIMES





Rain to Star in Hollywood Film
Posted : 2008-02-14 09:25
Updated : 2008-02-14 09:25


Rain, who real name is Jung Ji-hoon, speaks about his Hollywood movie at a press conference held in Seoul Wednesday.
/ Korea Times photo by Shim Hyun-chul


By Kwon Mee-yoo
Staff Reporter

Top Korean pop star and actor Rain, 25, aka Jung Ji-hoon, will play the lead role in a Hollywood film produced by the Wachowski brothers and Joel Silver, the creators of the ``Matrix'' series.

J Tune Entertainment, Rain's agency, held a press conference on Wednesday to announce Rain's next step and their cooperation with the William Morris Agency, an international talent and literary agency which has Britney Spears and Jennifer Lopez as their clients.

John Mass, the senior vice president of the agency, also attended the press conference. ``He (Rain) is not just popular in Korea or Asia, but he is popular throughout the world. … This is going to be the start of something big for him, like a next chapter of his career,'' Mass said.

``Ninja Assassin'' will be directed by James McTeigue of V for Vendetta (2005) fame.

Rain also made an appearance, looking slimmer than before. ``I am building up my body for my next project,'' he said.

``This is such a big chance for me and it's like a dream. I am losing my weight and practicing English hard for the movie.''

``Speed Racer,'' Rain's Hollywood debut, will be released in May. In the movie he plays a major role as Taejo Togokhan, a key character who holds secrets, and is on screen for about an hour of the two-hour running time. ``I lobbied the Wachowski brothers to put Koreans in the movie, so it will be fun looking for them,'' he said.

Rain is still busy with his music, singing a song for the DreamWorks production ``Kung Fu Panda,'' which will be in theaters in June, and preparing the worldwide release of his next album.

``The album is still my top priority. However, I do not want to miss good chances like `Ninja Assassin' and `Kung Fu Panda.' I can release my album anytime, but for the movies, they were now or never,'' he said.

Rain made his debut in 2002 with the album ``Bad Guy,'' and has since released three more best selling albums. He also starred in hit Korean dramas such as ``Full House'' (2004) and the movie ``I'm a Cyborg But That's OK'' (2006).

He was named one of the ``The People Who Shape Our World'' by Time magazine in 2006 and one of the ``World's 100 Most Beautiful People'' by People magazine last year.




🌧🌧🌧🌧🌧🌧🌧🌧🌧🌧🌧🌧🌧🌧🌧🌧🌧🌧🌧🌧🌧🌧🌧🌧🌧🌧🌧🌧🌧🌧🌧🌧🌧🌧🌧🌧🌧🌧🌧🌧🌧🌧🌧

 




















































> RAIN KRÓNIKA: 2008.02.18.

««« 2008.02.17.
2008.02.19. »»»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Nincs információ.




🌧🌧🌧🌧🌧🌧🌧🌧🌧🌧🌧🌧🌧🌧🌧🌧🌧🌧🌧🌧🌧🌧🌧🌧🌧🌧🌧🌧🌧🌧🌧🌧🌧🌧🌧🌧🌧🌧🌧🌧🌧🌧🌧


A NAP EGYÉB HÍREI ÉS ESEMÉNYEI (áttekintés):

📰   The Korea Times - Rain Receives Image Award


🌧🌧🌧🌧🌧🌧🌧🌧🌧🌧🌧🌧🌧🌧🌧🌧🌧🌧🌧🌧🌧🌧🌧🌧🌧🌧🌧🌧🌧🌧🌧🌧🌧🌧🌧🌧🌧🌧🌧🌧🌧🌧🌧



THE KOREA TIMES





Rain Receives Image Award
Posted : 2008-02-18 16:35
Updated : 2008-02-18 16:35





By Kwon Mee-yoo
Staff Reporter

Now world-famous, K-pop singer and actor Rain, 25, is to receive the 2008 Korea Image Stepping Stone Award for promoting a positive image of Korea through popular music.

The Corea Image Communication Institute, which holds the ``CICI Korea 2008,'' designated Rain, whose real name is Jung Ji-hoon, as this year's awardee.

Led by president Choi Jung-wha, the institute is established to promote Korea globally.

The K-pop icon debuted in 2002 with his first album ``Bad Guy.'' His four albums recorded a big hit around Asia. He also appeared in TV dramas like ``Full House'' (2004) and the movie ``I'm a Cyborg But That's OK'' (2006).

With high popularity in Asia, Rain starred in a Wachowski brothers' movie ``Speed Racer'' to be released in May worldwide.

He recently signed a contract with WMA and announced his next Hollywood movie, ``Ninja Assassin,'' in which he will play the lead role. He also plans an international album release this year.

The singer/actor was named one of the ``The People Who Shape Our World'' by Time magazine in 2006 and one of the ``World's 100 Most Beautiful People'' by People magazine last year.

The youth section of the award for under 19-year-olds, Korea Image Budding Youth Award, went jointly to figure skater Kim Yu-na and swimmer Park Tae-hwan.

Kim Yu-na recently missed the Four Continents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held in Korea because of an injury. She will vie for the queen of figure skating in the World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2008 in Gothenburg, Sweden in March.

Park, known as Korea's ``Marine Boy,'' graduated from high school last week. He is in training for the coming Beijing 2008 Olympic Games.

Previous prize awardees of the Stepping Stone Award include maestro Chung Myung-whun, Cheonggye Stream and Ban Ki-moon, UN Secretary General. Pianist Kim Sun-wook won the first Budding Youth Award last year.

The ``CICI Korea 2008'' ceremony is to be held at a hotel in southern Seoul, Tuesday. To celebrate, the Preceding recipient Chung Myung-whun will have a chamber music concert and Rain will perform as well.


🌧🌧🌧🌧🌧🌧🌧🌧🌧🌧🌧🌧🌧🌧🌧🌧🌧🌧🌧🌧🌧🌧🌧🌧🌧🌧🌧🌧🌧🌧🌧🌧🌧🌧🌧🌧🌧🌧🌧🌧🌧🌧🌧



























































> RAIN KRÓNIKA: 2008.07.23.

««« 2008.07.22.
2008.07.24. »»»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Nincs információ.




🌧🌧🌧🌧🌧🌧🌧🌧🌧🌧🌧🌧🌧🌧🌧🌧🌧🌧🌧🌧🌧🌧🌧🌧🌧🌧🌧🌧🌧🌧🌧🌧🌧🌧🌧🌧🌧🌧🌧🌧🌧🌧🌧


A NAP EGYÉB HÍREI ÉS TUDÓSÍTÁSAI (áttekinetés):


📰   The Korea Times - Rain to Take Part in Comic-Con Convention
📰   EDaily - '월드스타' 비, 조각상으로 만난다...9월, 中 북경서 전시


🌧🌧🌧🌧🌧🌧🌧🌧🌧🌧🌧🌧🌧🌧🌧🌧🌧🌧🌧🌧🌧🌧🌧🌧🌧🌧🌧🌧🌧🌧🌧🌧🌧🌧🌧🌧🌧🌧🌧🌧🌧🌧🌧



THE KOREA TIMES






Rain to Take Part in Comic-Con Convention

Posted : 2008-07-23 17:19
Updated : 2008-07-23 17:19



By Karen Song
Korea Times Intern

Actor and Singer Rain (Jung Ji-hoon), who was back in Korea working on his new album, left Wednesday to participate in the Comic-Con convention in the United States according to his agency, J. Tune Entertainment. Rain left for San Diego to participate in the Comic-Con International from July 23~ 27 at the invitation of Warner Brothers, the distributor of 'Ninja Assassin,' it said and added that he will present the film ``Ninja Assasin'' and take media interviews.

``Warner Brothers also invited producer Joel Silver, director James McTeigue, and leading actress Naomie Harris to promote the film, which will open next year, '' said the agency.

``Ninja Assassin'' will be introduced on the second day, July 24, from 5:30 to 6:30 p.m. along with action film ``Rock 'n' Rolla'' and horror movie ``Whiteout.''

Comic-Con is the largest annual comics and popular arts convention, in which previews of upcoming feature films take part. The San Diego Convention Center was packed with over 125,000 attendees last year, and this year's tickets have been already sold out even before the start of the convention.




💦💦💦💦💦💦💦💦💦💦💦💦💦💦💦💦💦💦💦💦💦💦💦💦💦💦💦💦💦💦💦💦💦💦💦💦💦💦💦💦💦💦💦



EDAILY








'월드스타' 비, 조각상으로 만난다...9월, 中 북경서 전시
양승준 기자
등록 2008-07-23 오후 12:10:04
수정 2008-07-23 오후 1:40:09


▲ 조정화 작가가 만든 가수 비의 조각상

[이데일리 SPN 양승준기자] 월드스타 비를 조각상으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조정화 작가는?비의 모습을 입체화한 조각상을 가지고 오는 9월 중국 북경 공화랑에서 개인전을 갖는다.

조정화 씨는 지난 2007년 의류업체 지오다노와 손잡고 비와 장동건을 꼭 빼닮은 조각상을 만들어 화제가 된 작가다.

이날 조정화씨가 전시하는 비의 조각상은 상반신 누드를 하고 있는 비가 장미꽃을 두르고 있는 작품과 레게 머리를 하고 두건을 두른 강인한 모습을 새긴 작품 등 총 2점이다.

또 이 조각상에는 비의 왼쪽 팔에 ‘비’라는 글자와 ‘끝없는 노력(Endless Efforts), 끝없는 인내(Endless Endurance)’ 라는 문신이 새겨져 있어 눈길을 끈다.

조정화 작가는 “최근 비의 소속사 측과 초상권에 대한 합의를 마친 상태”라며 “일상 광고나 TV 등 대중 매체를 통해 비춰지는 유명인들의 모습을 재조명하는 하는 것이 작품의 콘셉트”라고 전시의 주제를 설명했다.

이날 전시에는 비를 비롯 모텍동과 엘리자베스 등 세계 명사들의 조각 18점이 함께 공개된다.??

▲ 조정화 작가가 만든 가수 비의 조각상







🌧🌧🌧🌧🌧🌧🌧🌧🌧🌧🌧🌧🌧🌧🌧🌧🌧🌧🌧🌧🌧🌧🌧🌧🌧🌧🌧🌧🌧🌧🌧🌧🌧🌧🌧🌧🌧🌧🌧🌧🌧🌧🌧






















































> RAIN KRÓNIKA: 2008.04.03.

««« 2008.04.02.
2008.04.05. »»»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Nincs információ.






🌧🌧🌧🌧🌧🌧🌧🌧🌧🌧🌧🌧🌧🌧🌧🌧🌧🌧🌧🌧🌧🌧🌧🌧🌧🌧🌧🌧🌧🌧🌧🌧🌧🌧🌧🌧🌧🌧🌧🌧🌧🌧🌧


A NAP EGYÉB HÍREI ÉS ESEMÉNYEI (áttekintés):

📰 The Korea Times -  Pop Star Rain to Promote New Film in World Tour


🌧🌧🌧🌧🌧🌧🌧🌧🌧🌧🌧🌧🌧🌧🌧🌧🌧🌧🌧🌧🌧🌧🌧🌧🌧🌧🌧🌧🌧🌧🌧🌧🌧🌧🌧🌧🌧🌧🌧🌧🌧🌧🌧



THE KOREA TIMES





Pop Star Rain to Promote New Film in World Tour

Posted : 2008-04-03 17:11
Updated : 2008-04-03 17:11


Rain in a poster for the film "Speed Racer"
/ Courtesy of All That Cinema



By Lee Hyo-won
Staff Reporter

Pop star Rain will take part in an international tour to promote his Hollywood debut ``Speed Racer,'' All That Cinema ― the film's PR agency here, announced Thursday. Directed by the Wachowski brothers (``Matrix'' trilogy), the action movie also stars Emile Hirsch, John Goodman, Susan Sarandon and Christina Ricci. It is slated for release May 3.

Also known as Bi or Jung Ji-hoon, the 26-year-old will visit six countries, beginning with Korea followed by Hong Kong, the United States, Germany, the United Kingdom and Japan. He will arrive in Seoul April 20 to meet with the press. On the 23rd, he will fly to Hong Kong before joining his co-stars for the Los Angles premiere. Afterward, he will visit Berlin and London and finally Japan in June, said All That Cinema.

Rain's hallyu superstardom in Asia is expected to hype up the region's interest in ``Speed Racer.'' The star became well known through his roles in hit TV dramas such as ``Full House'' opposite actress Song Hye-kyo. He made his big screen debut in renowned director Park Chan-wook's ``I am a Cyborg, but That's Ok'' (2006), and is currently preparing for his next role in Germany.




🌧🌧🌧🌧🌧🌧🌧🌧🌧🌧🌧🌧🌧🌧🌧🌧🌧🌧🌧🌧🌧🌧🌧🌧🌧🌧🌧🌧🌧🌧🌧🌧🌧🌧🌧🌧🌧🌧🌧🌧🌧🌧🌧






































> RAIN KRÓNIKA: 2018.01.18.

««« 2018.01.17.
2018.01.19. »»»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Nincs információ.



🌧🌧🌧🌧🌧🌧🌧🌧🌧🌧🌧🌧🌧🌧🌧🌧🌧🌧🌧🌧🌧🌧🌧🌧🌧🌧🌧🌧🌧🌧🌧🌧🌧🌧🌧🌧🌧🌧🌧🌧🌧🌧🌧


A NAP EGYÉB HÍREI ÉS ESEMÉNYEI (áttekintés):


📸   hcyang0115



🌧🌧🌧🌧🌧🌧🌧🌧🌧🌧🌧🌧🌧🌧🌧🌧🌧🌧🌧🌧🌧🌧🌧🌧🌧🌧🌧🌧🌧🌧🌧🌧🌧🌧🌧🌧🌧🌧🌧🌧🌧🌧🌧



hcyang0115 @hcyang0115


[Korean magazine] ARENA HOMME + (Arena On Plus) February 2018 issue Rain Cover @29rain @raincompany_



 








💦💦💦💦💦💦💦💦💦💦💦💦💦💦💦💦💦💦💦💦💦💦💦💦💦💦💦💦💦💦💦💦💦💦💦💦💦💦💦💦💦💦💦









사진=비 인스타그램


비(정지훈) - ‘더유닛’·‘나 혼자 산다’ 등 예능 활약
현재 비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 더유닛’의 멘토로 활약 중이다. 특히 이시언과의 친분으로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을 펼치기도 했다. 이 날 비는 이시언에게 “내 주위에 나를 막 다루는 사람은 너밖에 없다”며 두터운 친분을 자랑하기도 했다.





🌧🌧🌧🌧🌧🌧🌧🌧🌧🌧🌧🌧🌧🌧🌧🌧🌧🌧🌧🌧🌧🌧🌧🌧🌧🌧🌧🌧🌧🌧🌧🌧🌧🌧🌧🌧🌧🌧🌧🌧🌧🌧🌧






































> RAIN KRÓNIKA: 2018.01.17.

««« 2018.01.16.
2018.01.18. »»»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Nincs információ.





🌧🌧🌧🌧🌧🌧🌧🌧🌧🌧🌧🌧🌧🌧🌧🌧🌧🌧🌧🌧🌧🌧🌧🌧🌧🌧🌧🌧🌧🌧🌧🌧🌧🌧🌧🌧🌧🌧🌧🌧🌧🌧🌧


A NAP EGYÉB HÍREI ÉS ESEMÉNYEI (áttekintés):

📸   MENtholatum
📰   Chosun Biz - 트둥이 인기에 보이그룹 기대감까지…JYP, 6년만에 YG엔터 시총 앞섰다
📰   Sports Chosun - [SC이슈] 피해규모 33억↑…톱배우 출연료 미지급 파문, 해결방안은?




🌧🌧🌧🌧🌧🌧🌧🌧🌧🌧🌧🌧🌧🌧🌧🌧🌧🌧🌧🌧🌧🌧🌧🌧🌧🌧🌧🌧🌧🌧🌧🌧🌧🌧🌧🌧🌧🌧🌧🌧🌧🌧🌧




曼秀雷敦中国官方微博

MENtholatum China Official Weibo

#冷冷冷# 寒风肆虐,皮肤粗糙紧绷,一脸憔悴?试试曼秀雷敦男士活力修护润肤乳,三重极地植物保湿精华, Hold住全天滋润!更有星球大战限量版等你来收藏! ​​​​








💦💦💦💦💦💦💦💦💦💦💦💦💦💦💦💦💦💦💦💦💦💦💦💦💦💦💦💦💦💦💦💦💦💦💦💦💦💦💦💦💦💦💦




CHOSUN BIZ





트둥이 인기에 보이그룹 기대감까지…JYP, 6년만에 YG엔터 시총 앞섰다
트둥이 인기에 보이그룹 기대감까지…JYP, 6년만에 YG엔터 시총 앞섰다
트둥이 인기에 보이그룹 기대감까지…JYP, 6년만에 YG엔터 시총 앞섰다
트둥이 인기에 보이그룹 기대감까지…JYP, 6년만에 YG엔터 시총 앞섰다

입력 : 2018.01.17 15:01 | 수정 : 2018.01.17 15:07


가수 출신 박진영씨가 이끌고 있는 JYP엔터테인먼트(JYP Ent. (22,600원▲ 150 0.67%))가 17일 장중 한때 2011년 우회상장 이후 처음으로 와이지엔터테인먼트 (31,000원▲ 1,300 4.38%)(YG엔터) 시가총액을 앞섰다. 트와이스의 일본 공연 기대감에 신인 보이그룹 기대감이 겹쳤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JYP엔터는 17일 오후 2시 35분 현재 전날보다 10.34% 올라 1만6000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급등으로 시가총액은 5540억원으로 불어났다.

YG엔터는 2.65% 올라 2만9100원에 거래 중이다. YG엔터 또한 상승 추세이지만 JYP의 상승 폭이 더 커 시총이 역전됐다. YG엔터는 현재 5300억원대의 시가총액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 코스닥시장 시총 순위는 JYP가 85위, YG엔터가 94위다. 엔터테인먼트업계 1위 업체 에스엠 (46,150원▼ 350 -0.75%)은 8300억원대 시총을 기록해 50위 안팎에 머물고 있다.

JYP가 YG를 앞선 것은 2011년 이후 처음이다. JYP는 2011년 가수 비(본명 정지훈)가 최대주주였던 제이튠엔터테인먼트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반쪽’ 우회상장을 했었다. 제이튠에 일부 소속 가수를 넘기는 식으로 우회상장을 추진했었다. 이후 2013년 6월 비상장사였던 JYP가 상장사 JYP엔터를 합병해 공식적으로 우회상장에 성공했다. 또 YG엔터는 2011년 11월 직상장했다. YG엔터는 상장 직후 주가가 8만1000원대(무상증자 등을 감안한 수정주가 기준)까지 급등했었다. 현재 주가는 반토막 아래로 내려앉은 셈이다. 반면 JYP는 2011년 당시와 비교하면 3배가량 상승했다.

원문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1/17/2018011701727.html#csidxd5fe0d018b58407a9f613fee93022b9
가수 출신 박진영씨가 이끌고 있는 JYP엔터테인먼트(JYP Ent. (22,600원▲ 150 0.67%))가 17일 장중 한때 2011년 우회상장 이후 처음으로 와이지엔터테인먼트 (31,000원▲ 1,300 4.38%)(YG엔터) 시가총액을 앞섰다. 트와이스의 일본 공연 기대감에 신인 보이그룹 기대감이 겹쳤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JYP엔터는 17일 오후 2시 35분 현재 전날보다 10.34% 올라 1만6000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급등으로 시가총액은 5540억원으로 불어났다.

YG엔터는 2.65% 올라 2만9100원에 거래 중이다. YG엔터 또한 상승 추세이지만 JYP의 상승 폭이 더 커 시총이 역전됐다. YG엔터는 현재 5300억원대의 시가총액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 코스닥시장 시총 순위는 JYP가 85위, YG엔터가 94위다. 엔터테인먼트업계 1위 업체 에스엠 (46,150원▼ 350 -0.75%)은 8300억원대 시총을 기록해 50위 안팎에 머물고 있다.

JYP가 YG를 앞선 것은 2011년 이후 처음이다. JYP는 2011년 가수 비(본명 정지훈)가 최대주주였던 제이튠엔터테인먼트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반쪽’ 우회상장을 했었다. 제이튠에 일부 소속 가수를 넘기는 식으로 우회상장을 추진했었다. 이후 2013년 6월 비상장사였던 JYP가 상장사 JYP엔터를 합병해 공식적으로 우회상장에 성공했다. 또 YG엔터는 2011년 11월 직상장했다. YG엔터는 상장 직후 주가가 8만1000원대(무상증자 등을 감안한 수정주가 기준)까지 급등했었다. 현재 주가는 반토막 아래로 내려앉은 셈이다. 반면 JYP는 2011년 당시와 비교하면 3배가량 상승했다.



▲ 트와이스(위)와 스트레이 키즈(아래) /JYP 제공
▲ 트와이스(위)와 스트레이 키즈(아래) /JYP 제공


향후 전망도 JYP가 유리한 모습이다. 하나금융투자는 지난 16일 ‘2018년 아이돌 산업 전망’ 보고서에서 JYP를 최선호주로 지목했다. 신인 남자 아이돌 그룹 스트레이키즈가 방탄소년단과 비슷한 전략을 활용해 성공 가능성이 높아 보이고, 트와이스 등의 인기가 탄탄하다는 이유에서다. 트와이스는 일본, 중국, 대만 등 아시아권에서 엄청난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최근 내놓은 일본 싱글 ‘캔디팝’이 라인뮤직 1위를 달리고 있고, 6개 도시 8회 공연도 추진 중인데 이미 전회 매진됐다.

스트레이 키즈는 JYP가 전략적으로 육성하는 보이 그룹으로, 선발 과정을 케이블TV 엠넷에서 방송하기도 했다. 지난 8일 프리 데뷔 앨범 Mixtape를 발표했다. 미국 빌보드는 '2018년 주목할 K팝 아티스트 TOP5' 1위에 스트레이 키즈를 선정했다.

이기훈 하나금투 애널리스트는 “JYP 목표주가를 현주가보다 80%가량 높은 2만5000원으로 제시한다”면서 “아티스트형 아이돌을 지향하고 있는 스트레이 키즈는 엄청난 팬덤을 만들어낼 가능성이 있다”고 호평했다.

반면 YG엔터는 빅뱅의 지난해 중국 활동 부재, 지드래곤과 태양의 군입대 등으로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 이남준 KTB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올해 하반기부터 빅뱅 매출이 사라질 전망이라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했다.

원문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1/17/2018011701727.html#csidx2897d4c8a588a7ba6ef7541f740c8ef
향후 전망도 JYP가 유리한 모습이다. 하나금융투자는 지난 16일 ‘2018년 아이돌 산업 전망’ 보고서에서 JYP를 최선호주로 지목했다. 신인 남자 아이돌 그룹 스트레이키즈가 방탄소년단과 비슷한 전략을 활용해 성공 가능성이 높아 보이고, 트와이스 등의 인기가 탄탄하다는 이유에서다. 트와이스는 일본, 중국, 대만 등 아시아권에서 엄청난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최근 내놓은 일본 싱글 ‘캔디팝’이 라인뮤직 1위를 달리고 있고, 6개 도시 8회 공연도 추진 중인데 이미 전회 매진됐다.

스트레이 키즈는 JYP가 전략적으로 육성하는 보이 그룹으로, 선발 과정을 케이블TV 엠넷에서 방송하기도 했다. 지난 8일 프리 데뷔 앨범 Mixtape를 발표했다. 미국 빌보드는 '2018년 주목할 K팝 아티스트 TOP5' 1위에 스트레이 키즈를 선정했다.

이기훈 하나금투 애널리스트는 “JYP 목표주가를 현주가보다 80%가량 높은 2만5000원으로 제시한다”면서 “아티스트형 아이돌을 지향하고 있는 스트레이 키즈는 엄청난 팬덤을 만들어낼 가능성이 있다”고 호평했다.

반면 YG엔터는 빅뱅의 지난해 중국 활동 부재, 지드래곤과 태양의 군입대 등으로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 이남준 KTB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올해 하반기부터 빅뱅 매출이 사라질 전망이라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했다.



💦💦💦💦💦💦💦💦💦💦💦💦💦💦💦💦💦💦💦💦💦💦💦💦💦💦💦💦💦💦💦💦💦💦💦💦💦💦💦💦💦💦💦




SPORTS CHOSUN



[SC이슈] 피해규모 33억↑…톱배우 출연료 미지급 파문, 해결방안은?

기사입력 2018-01-17 16:16:34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연예인 출연료 미지급 논란이 재점화되고 있다.

최근 이나영 구혜선 성유리 비(정지훈) 정유미 김민정 고수 김우빈 등 톱배우들이 출연료를 받지 못했다는 사실이 다시 한번 수면 위로 떠오르며 주목을 받고 있다. 대중은 이름과 얼굴이 익히 알려진 톱스타들도 이런 피해를 입는다는데 크게 놀라는 분위기다. 그러나 사실 출연료 미지급 문제는 어제 오늘 있었던 일이 아니다. 도대체 왜 계속 이런 사건이 발생하는 것일까. 이를 해결할 방법은 없는 걸까. 




지상파 3사만 30억 이상…'억' 소리 나는 피해규모

한국방송연기자노동조합(이하 한연노)에 따르면 2009년부터 지금까지 미지급된 출연료는 지상파 3사 드라마 기준 33억 9700만 원에 달한다.

방송사별로 살펴보면 KBS는 총 7편의 드라마가 출연료 미지급 사태를 냈다. '공주가 돌아왔다'(제작사 단디미디어, 미지급액 2억 5000만 원), '국가가 부른다'(제작사 JH프로덕션, 미지급액 2억 5000만 원), '도망자:플랜B'(제작사 도망자 에스원, 미지급액 4억 5000만 원), '정글피쉬2'(제작사 스카이룩, 미지급액 3400만 원), '감격시대:투신의 탄생'(제작사 레이엔도, 미지급액 2억 300만 원), '국수의 신'(제작사 베르디 미디어, 미지급액 2억 5000만 원) 등이다.

SBS는 '더 뮤지컬'(제작사 필름북, 미지급액 2억 8000만 원), '신의'(제작사 신의문화산업전문회사, 미지급액 6억 4000만 원), SBS '플러스' 그대를 사랑합니다'(제작사 '그대를 사랑합니다' 엔터테인먼트, 미지급액 2억 9000만 원) 등 3편, MBC는 '태양의 도시'(제작사 이로크리에이션, 미지급액 2억 원)가 문제가 됐다. 


 


구조적으로 예견된 미지급 문제

출연료 미지급 사태가 벌어지는 이유는 뭘까.

일단 출연료 지급 관행이 문제다. 한연노 측은 "미지급 사태가 발생하는 이유는 드라마 방영 후 익월 말에 출연료를 주는 관례 때문"이라고 밝혔다. 예를 들어 16부작 드라마가 이달 8일 첫 방송을 시작했다고 하자. 그렇다면 1월에 8부, 2월에 8부가 방송되고 2월 넷째주에 방영이 끝나게 된다. 이럴 경우 출연자는 1~8부에 해당하는 출연료를 2월 28일 혹은 3월 초에 받게 된다. 방송 중에는 출연료를 받지 못하면 촬영 보이콧 등의 강력한 조치를 취할 수 있지만, 드라마가 종영한 뒤 받아야 하는 출연료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주장할 수 있는 상황 자체가 안되는 것이다.

더욱이 출연 계약서를 작성하는 방식도 문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공정거래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등에서 만든 표준출연계약서가 분명 존재하긴 한다. 그러나 이는 어디까지나 권고사항일 뿐이고 강제할 수 있는 힘이 어느 기관에도 없다. 그러다 보니 제작사에서 임의로 계약서를 만들기도 하고, 표준계약서를 따르더라도 세부 조항들을 마음대로 수정하는 경우가 많아 사실상 아무런 효력이 없는 상황이다. 이것만 해도 심각한 문제인데, 출연계약서를 제대로 작성하지 않은채 드라마에 출연하는 일도 비일비재해 연기자의 노동에 따른 권익 보호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한 연예기획사 관계자는 "방송사와 직접 계약을 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은 외주제작사와 출연 계약을 하게 된다. 그런데 서로 조건을 조율하다 시간을 끌고 자연스럽게 방송을 하고나서 계약서를 쓰는 경우가 태반이다. 배우 입장에서는 편성을 받아 방송을 하니 문제가 없을 거라는 신뢰로 일단 촬영을 하지만 돈이 없는 제작사는 아예 입을 닫고 사라지는 경우가 많다"고 귀띔했다.

또 다른 한 매니지먼트사 관계자는 "힘이 있는 기획사라면 방송사든 제작사든 부당함을 어필할 수 있을 것이고 출연료를 지급하지 않으면 촬영을 하지 않겠다고 으름장을 놓을 수도 있을 거다. 그러나 소규모 회사 같은 경우에는 절대적인 을의 위치다. 다음 작품 출연 문제가 있기 때문에 방송사나 제작사에 뭐라 말을 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다. 그저 믿고 기다릴 뿐"이라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문제는 사고가 발생했을 때 책임소재가 불분명하다는 것이다. 상식적으로 생각했을 때 일차적인 책임은 물론 외주제작사에 있다. 그러나 편성을 내고 제작비를 지원한 방송사 또한 책임이 있는 문제다. 하지만 정작 출연료 미지급 문제가 발생하면 외주제작사는 폐업신고를 해 버리고, 방송사는 지급 의무를 다했다는 식으로 나오기 때문에 사건을 해결하기 어려운 구조다. 한연노 측은 "물론 다양한 콘텐츠 개발과 드라마의 질적 향상을 위해 외주제작사나 문전사(문화전문회사)가 온다. 하지만 문제가 생겼을 때 책임질 사람은 없다. 방송사도 정책을 내놓고 있긴 하지만 강제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미지급 제작사에는 해당되지 않는 게 문제"라고 토로했다. 




해결방안? 방송사 변화 촉구

그렇다면 해결 방안은 없는 걸까.

사고가 발생한 뒤 그것을 해결하는 것 보다는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예방하는 일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 방송사도 이를 잘 알고 있다. 그래서 제작사와 계약을 할 때 5~20억 원 정도를 돌려 받을 수 있는 지급이행보증보험에 가입하게 하거나, 노조에서 외주제작사가 연기자들의 출연료를 모두 지불했음을 인정하는 완납증명서를 발행했을 때 마지막 잔금을 주는 등 안전장치를 고안하고 있다. 또 재정 상태가 부실한 제작사를 걸러내려는 나름의 노력을 해왔다. 노조와 방송사의 노력으로 출연료 미지급 사건은 서서히 줄어들고 있다.

일단 무리한 요구는 사라져야 한다.

한 제작사 관계자는 "연기자나 스태프가 보기엔 어떨지 모르지만 우리도 방송사에 대해서는 을의 위치다. 편성을 받지 못하면 피해가 심각하기 때문에 의견을 수용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방송사에서는 시청률과 화제성 등의 이유로 작품 파이에 상관없이 무조건 톱배우를 데려오라고 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캐스팅에 따라 편성여부가 판가름되다 보니 조금 무리가 되더라도 0.1% 톱배우를 찾을 수밖에 없다. 그런데 요 몇년새 채널 수가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대부분의 배우들이 몸값이 높아질 대로 높아진 상황이다. 이들의 출연료를 맞춰주려다 보면 솔직히 제작비 예산이 빠듯한 경우가 많다. 작품 규모에 맞는 캐스팅의 자유만 허락되어도 미지급 사태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털어놨다.

언제든 미지급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구조적인 한계가 있다 보니 여전히 불안감은 남아있는 상황이다.

한연노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방송사의 변화를 촉구했다. 한연노 측은 "사실 방송사가 변하지 않으면 답이 없다. 지금도 드라마 제작 환경은 열악하다. 이름 있는 연기자나 스태프도 얼굴이 명함이기 때문에 이런 문제에 나서기는 힘들다. 그나마 배우들은 노조에서 사건을 해결해 준 케이스도 많다. '국수의 신' 때도 문제를 발견하고 보이콧을 하며 출연료 지급 전에는 물러설 수 없음을 밝혔다. 그러나 스태프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 사건이 생겨도 해결해 줄 수 있는 기관도 없고, 그들은 생계가 달린 문제라 권리를 주장할 수가 없다. 사각지대에 있는 미성년자 배우의 경우에는 상황이 더 심각하다. 미성년자임에도 밤샘 촬영 등에 노출되거나 출연료를 받아도 캐스팅 디렉터 등에게 상납해야 하는 일이 많다. 이들의 피해까지 따지면 산정할 수가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방송출연표준계약서가 있지만 전혀 지켜지지 않고 있다. 사건이 터지면 대책안이라고 내놓긴 하지만 그것도 지켜지는 게 없다. 여전히 제작비를 아끼기 위한 꼼수 편성과 밤샘 촬영 등이 이어지고 있다. 예를 들어 보통 출연료는 편성 시간에 기준해 산정된다. 30분 방송과 60분 방송의 출연료가 다르다는 얘기다. 그런데 tvN 드라마는 60분으로 계약을 해도 100분 가까이 방송한다. 출연료는 같은데 일은 더 많이 하는 거다. 또 광주MBC는 '파라다이스 극장'을 방영하는 조건으로 6000만 원을 받은 일도 있었다. 이런 일들까지 합하면 어마어마한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거다. 이 모든 건 표준계약서가 지켜지기만 해도 해결될 수 있는 문제다. 방송사에서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변화하는 게 최우선"이라고 전했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



























> RAIN KRÓNIKA: 2018.01.16.

««« 2018.01.15.
2018.01.17. »»»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


A NAP EGYÉB HÍREI ÉS ESEMÉNYEI (áttekintés): 


📰   Sports Seoul - '최파타' 우영 "박진영의 칭찬, 매번 긴가민가"
📰   Sports Seoul - '최파타' 우영 "SNS 안 한 이유? 솔직해지고 싶었다" (종합)
📰   Newsen - ‘두데’ 김호영 “이병헌 이민정 아들, 놀랄 정도로 잘생겨”
📰   Sports Kyunghyang - ‘두시의 데이트’ 김호영, 연예인 커플 아이들 외모 언급, 왜?


🌧🌧🌧🌧🌧🌧🌧🌧🌧🌧🌧🌧🌧🌧🌧🌧🌧🌧🌧🌧🌧🌧🌧🌧🌧🌧🌧🌧🌧🌧🌧🌧🌧🌧🌧🌧🌧🌧🌧🌧🌧🌧🌧








'최파타' 우영 "박진영의 칭찬, 매번 긴가민가"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590738#csidx2a2217b801dae7a9a152e402d34f209
'최파타' 우영 "박진영의 칭찬, 매번 긴가민가"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590738#csidx2a2217b801dae7a9a152e402d34f209
'최파타' 우영 "박진영의 칭찬, 매번 긴가민가"


입력2018-01-16 12:39
수정2018-01-16 12:39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최파타' 우영이 박진영의 칭찬이 매번 어색하고 긴가민가하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590738#csidx8fdd273603fb288ba589c7f03c052b3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최파타' 우영이 박진영의 칭찬이 매번 어색하고 긴가민가하다고 말했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그룹 2PM 우영이 출연했다. 우영은 15일 솔로 앨범 '헤어질 때'로 컴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진영 관련 이야기가 나왔다. 특히 박진영은 앞서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방문해 춤 잘 추는 후배를 꼽아달라는 말에 우영을 선택한 바 있다.


우영은 "항상 이런 칭찬을 해주는데 매번 긴가민가하다. 비(정지훈) 형을 키워낸 사람인데 '이런 사람이 내게 칭찬을?'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인정 받는 것이 놀랍다고 전했다.


wayne@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최파타' 우영이 박진영의 칭찬이 매번 어색하고 긴가민가하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590738#csidx8fdd273603fb288ba589c7f03c052b3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최파타' 우영이 박진영의 칭찬이 매번 어색하고 긴가민가하다고 말했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그룹 2PM 우영이 출연했다. 우영은 15일 솔로 앨범 '헤어질 때'로 컴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진영 관련 이야기가 나왔다. 특히 박진영은 앞서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방문해 춤 잘 추는 후배를 꼽아달라는 말에 우영을 선택한 바 있다.


우영은 "항상 이런 칭찬을 해주는데 매번 긴가민가하다. 비(정지훈) 형을 키워낸 사람인데 '이런 사람이 내게 칭찬을?'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인정 받는 것이 놀랍다고 전했다.


wayne@sportsseoul.com




💦💦💦💦💦💦💦💦💦💦💦💦💦💦💦💦💦💦💦💦💦💦💦💦💦💦💦💦💦💦💦💦💦💦💦💦💦💦💦💦💦💦💦



SPORTS SEOUL


 



'최파타' 우영 "SNS 안 한 이유? 솔직해지고 싶었다" (종합)

입력2018-01-16 12:54
수정2018-01-16 12:54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최파타' 우영이 오랜만에 최화정을 만나 이번 앨범 준비 과정에 근황을 전했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그룹 2PM 우영이 출연했다. 우영은 15일 솔로 앨범 '헤어질 때'로 컴백했다. 타이틀곡은 어쿠스틱 사운드를 기반으로 한 '뚝'이다.

우영은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았다. 올인했다. 그는 "내게 주는 선물 같은 느낌이 강하다. 작정하고 만들었다"고 앨범 제작 과정을 돌아봤다.

JYP 엔터테인먼트(이하 JYP) 소속인 만큼 박진영에 대한 이야기가 빠지지 않았다. 앞서 박진영은 '최파타'에 출연해 춤꾼으로 우영을 꼽은 바. 이에 대해 우영은 "칭찬 들을 때마다 긴가민가하다"면서 "비(정지훈)를 키워낸 프로듀서라서 더 그렇다"고 했다.

우영은 SNS를 하지 않는 이유도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다른 멤버들에 비해 활동이 뜸한 게 사실이다. "SNS 안 한 지 3년 정도 된 것 같다"는 그는 "당시엔 솔직하게 살고 싶어서 SNS를 하지 않았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제는 해도 안 해도 괜찮은 심리 상태를 갖게 됐다며 성숙해진 자신을 돌아봤다.

솔로 앨범에 대한 반응이 좋자 연신 팬들에게 하트 세리머니를 선보인 그는 "새 앨범이 나왔다. 많이 사랑해주시고, 활동도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wayne@sportsseoul.com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590740#csidxdefdac6af2e18108f6df3e01fadb5b9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최파타' 우영이 오랜만에 최화정을 만나 이번 앨범 준비 과정에 근황을 전했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그룹 2PM 우영이 출연했다. 우영은 15일 솔로 앨범 '헤어질 때'로 컴백했다. 타이틀곡은 어쿠스틱 사운드를 기반으로 한 '뚝'이다.


우영은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았다. 올인했다. 그는 "내게 주는 선물 같은 느낌이 강하다. 작정하고 만들었다"고 앨범 제작 과정을 돌아봤다.


JYP 엔터테인먼트(이하 JYP) 소속인 만큼 박진영에 대한 이야기가 빠지지 않았다. 앞서 박진영은 '최파타'에 출연해 춤꾼으로 우영을 꼽은 바. 이에 대해 우영은 "칭찬 들을 때마다 긴가민가하다"면서 "비(정지훈)를 키워낸 프로듀서라서 더 그렇다"고 했다.


우영은 SNS를 하지 않는 이유도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다른 멤버들에 비해 활동이 뜸한 게 사실이다. "SNS 안 한 지 3년 정도 된 것 같다"는 그는 "당시엔 솔직하게 살고 싶어서 SNS를 하지 않았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제는 해도 안 해도 괜찮은 심리 상태를 갖게 됐다며 성숙해진 자신을 돌아봤다.


솔로 앨범에 대한 반응이 좋자 연신 팬들에게 하트 세리머니를 선보인 그는 "새 앨범이 나왔다. 많이 사랑해주시고, 활동도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wayne@sportsseoul.com



💦💦💦💦💦💦💦💦💦💦💦💦💦💦💦💦💦💦💦💦💦💦💦💦💦💦💦💦💦💦💦💦💦💦💦💦💦💦💦💦💦💦💦



NEWSEN




‘두데’ 김호영 “이병헌 이민정 아들, 놀랄 정도로 잘생겨”

박수인 기자  2018-01-16 15:59:00


[뉴스엔 박수인 기자]

뮤지컬배우 김호영이 비-김태희 딸, 이병헌-이민정 아들을 언급했다.

1월 16일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 훅 들어온 초대석에는 뮤지컬 배우 김호영, 모모랜드 주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휴대폰 속 전화번호 3천 개가 넘는다는 김호영은 비(정지훈), 이민정과 친분을 드러냈다.  




김호영은 "김태희 씨 연락처는 모르고 비 씨와 제가 친구다. 딸을 직접 본 적은 없는데 사진으로는 봤다"고 말했다.

이어 "이민정 씨 아들은 봤다. 지금 세 살 쯤 됐는데 정말 너무 잘생겼다. 표정을 지을 때마다 놀란다. 인물이 너무 나왔다. 아버지와 굉장히 닮았는데 아빠 엄마의 장점을 너무 잘 닮았다"고 칭찬했다.

이를 들은 DJ 지석진은 "아직 사진이 안 떴지 않나. 어떻게 생겼을지 정말 궁금하다"고 반응했다. (사진=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 ' 보는라디오 캡처) 



💦💦💦💦💦💦💦💦💦💦💦💦💦💦💦💦💦💦💦💦💦💦💦💦💦💦💦💦💦💦💦💦💦💦💦💦💦💦💦💦💦💦💦






‘두시의 데이트’ 김호영, 연예인 커플 아이들 외모 언급, 왜?
‘두시의 데이트’ 김호영, 연예인 커플 아이들 외모 언급, 왜?

원문보기:
http://sports.khan.co.kr/entertainment/sk_index.html?art_id=201801161623003&sec_id=540201&pt=nv#csidxdc77af8e8da2938b99653bd6d82ec1d ‘두시의 데이트’ 김호영, 연예인 커플 아이들 외모 언급, 왜?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입력 : 2018.01.16 16:23:00 수정 : 2018.01.16 18:10:33


배우 김호영이 비·김태희 커플 딸, 이병헌·이민정 커플 아들에 대해 언급해 16일 누리꾼의 주목을 받았다.

16일 MBC 라디오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는 ‘훅 들어온 초대석’에 배우 김호영, 아이돌그룹 모모랜드 주이가 초대손님으로 출연했다.

이날 김호영은 비(정지훈), 이민정과의 친분을 드러냈다. 김호영은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휴대폰 속 전화번호 3000개가 넘는다고 밝힌 바 있다.


MBC 라디오 FM4U ‘두시의 데이트’ 사회관계망 서비스 발췌

배우 김호영이 비·김태희 커플 딸, 이병헌·이민정 커플 아들에 대해 언급해 16일 누리꾼의 주목을 받았다.
16일 MBC 라디오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는 ‘훅 들어온 초대석’에 배우 김호영, 아이돌그룹 모모랜드 주이가 초대손님으로 출연했다.
이날 김호영은 비(정지훈), 이민정과의 친분을 드러냈다. 김호영은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휴대폰 속 전화번호 3000개가 넘는다고 밝힌 바 있다.


원문보기:
http://sports.khan.co.kr/entertainment/sk_index.html?art_id=201801161623003&sec_id=540201&pt=nv#csidx99a6ebf27abc53f95bd85e89cf8f30f
김호영은 “김태희 씨 연락처는 모르고 비 씨와 제가 친구다. 딸을 직접 본 적은 없는데 사진으로는 봤다”고 했다.

그는 또 “이민정 씨 아들은 봤다. 지금 세 살 쯤 됐는데 정말 너무 잘생겼다. 표정을 지을 때마다 놀란다. 인물이 너무 나왔다. 아버지와 굉장히 닮았는데 아빠 엄마의 장점을 너무 잘 닮았다”고 칭찬했다.

이를 들은 DJ 지석진은 “아직 사진이 안 떴지 않나. 어떻게 생겼을지 정말 궁금하다”고 했다.

DJ 지석진은 김호영에 대해 “조권이 인정한 차세대 ‘깝’이다. ‘깝’ 1등은 누구라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김호영은 “조권은 ‘깝’의 조상”이라며 “내가 조권이랑 굉장히 친하다. 그 친구가 나이는 어린데 어릴 때부터 시작하지 않았냐. 내공이 어마어마하다”고 했다.

김호영은 근황에 대해 “뮤지컬 <킹키부츠> 연습을 하며 바쁘게 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DJ 지석진이 “요즘 인기가 올랐는데 뮤지컬 개런티가 좀 올랐냐?”고 묻자 김호영은 “이제 좀 올려야 한다. 그동안 가성비가 너무 좋았다”고 눙을 쳐 웃음을 안겼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