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égtelen erőfeszítés, végtelen kitartás, végtelen szerénység. (Rain vezérelve)

Tudtam, hogy ránézésre nem tűnök valami nagy számnak, a megjelenésem sem túl vonzó, de a bensőm elég rendkívüli. Minden színpadra lépés előtt azt mondom magamnak, hogy én vagyok a legjobb, és minden előadás után ugyanúgy azt, hogy nem én vagyok. Ezért minden fellépés előtt 120 százalékosan kell felkészülnöm, hogy az előadáson 100 százalékos teljesítményt tudjak nyújtani. Ennek érdekében minden álló nap folyamatosan képzem magam. Már nagyon hosszú ideje alváshiányban szenvedek, mert ha éppen nem dolgozom, akkor vagy edzek, vagy a koreográfiákat és a dalokat próbálom. Éppen úgy, mint a filmfelvételek idején, ha valamit nem csináltam jól, képtelen vagyok aludni. Akár színészként, akár énekesként, a legjobbat kell tudnom kihozni magamból. De nem kell aggódni, hogy most nincs elegendő időm az alvásra, jut arra majd bőven a halálom után. (Rain)

Ez a fiatalság, ez az egészség... és a túlcsorduló önbizalom... az erőfeszítés, amit az oly hihetetlen előadásai sikeres megvalósításáért tett... és a tehetség, amit felmutat, ezek töltenek el spontán tisztelettel engem. Azt gondolom, hogy a történelem a fontos személyiségek között fogja jegyezni. Úgy, mint aki színészként és zenészként egyaránt sikeres lett. ...
Ami igazán meglepő Ji-hoonban, az az, hogy egyfajta düh, bosszúvágy és szomorúság, az összes efféle sötét, komor negatív motiváció az ő esetében rendkívül optimista és derűs módon ölt testet.
(Park Chan-wook rendező)

RAIN KRÓNIKA: 2006.01.01.




FELTÖLTÉS ALATT



060101 China_CQTV_YYZX_이죽사 촬영현장_인터뷰
060101 Huayu TV-Rain Spe











































RAIN KRÓNIKA: 2005.12.31.



FELTÖLTÉS ALATT


051231 KBS 연기대상_네티즌상(불참으로 대리 수상)+인기검색어 TOP10 中
051231 KBS 쇼파워비디오_NG파티_이죽사
051231 KBS SKY_드라마IN드라마_이죽사(편집)
051231 팬텍 설명회 중 비
051231 東森新聞 - Rain at Taiwan Airport Departure
051231 民視新聞FTV - Rain離台,粉絲機場尖叫送行Taiwan Airport Departure
051231 TVBS - 新聞_演唱會結束後宵夜+離台Rainy Day in Taipei After Party+Airport Depart
[직캠]051231 Rain at Taiwan Airport Departure



[20051231-001]
via manloverain3
051231 TVB - 東張西望Scoop_05娛樂頭條_韓風頭條_Rain edit




[20051231-002]
via manloverain3
051231 TVBS - 新聞_演唱會結束後宵夜+離台Rainy Day in Taipei After Party+Airport Depart




[20051231-003]
via manloverain3
051231 東森新聞 - Rain31日離台, 歌迷擠滿飯店送行Rain Leaving Hotel to Airport in Tai




[20051231-004]
via manloverain3
051231 Fancam - Rain at Taiwan Airport Departure




[20051231-005]
via manloverain3
051231 東森新聞 - Rain at Taiwan Airport Departure 1




RAIN KRÓNIKA: 2005.12.30.




FELTÖLTÉS ALATT



RAINY DAY in 대만 타이페이
051230 대만_동풍(Azio)TV_도색단백질_토크쇼
051230 Webs_TV_(Rainyday in Taiwan)
051230 TW_News_(Rainyday in Taiwan)
051230 TVBSG_(Rainyday in Taipei)
051230 TVB_East_(Airport_Rainyday_Press Conf)
051230 Taiwan_goraku_seitenchi_(RAINYDAY_in TW)
051230 Ch8_News_(Rainyday in Taipei)
051230 三立新聞SET TV - Rainy Day In Taipei
051230 Showbiz_RAINYDAY
등등
[직캠]051230 Fancam - Rainy Day In Taipei









[051230-001]
jolinwng
051230 Rainy Day In Taipei_1_by debbie (audio)








[051230-002]
jolinwng
051230 Rainy Day In Taipei_2_by debbie (audio)





[051230-003]
jolinwng
051230 Rainy Day in Taipei_by rain0625y (audio)




[051230-004]
jolinwng
051230 YLXTD _Rainy Day in Taipei








[051230-005]
jolinwng
051230 Azio TV Peach Protein







[051230-006]
jolinwng
051230_TF_raintaiwan_interview_(40min) 051230 A

 



[051230-007]
jolinwng
051230_Webs_TV_(Rainyday in Taiwan)




RAIN KRÓNIKA: 2005.12.29.




FELTÖLTÉS ALATT


2005 세상을 밝게 한 100인에 선정 수상
RAINY DAY in 대만 타이페이
051229 대만TVB_오락 최전선_펩시모델 가맹식 및 기자회견
051229 ChinaTV_오락별천지_펩시모델 가맹식 및 기자회견
051229 Channel A_Rainy Day in Taipei+Hotel VIP Room
051229 CTI_Rainy Day in Taipei_Concert
051229 FTV_Rainy Day in Taipei_Press Conference
051229 GTV Rainy Day in TW+Leehom Talk
051229 SetTV_News_Rainy Day in Taipei_Concert
051229 TTV_Rainy Day in Taipei_queue up
051229 Tung_Sum_News_(Rainyday in Taiwan)
051229 TVB8_Pepsi
051229 TVB_Rainy Day_Taiwan Airport
051229 TVBSG_04 Taipei MMF review+Rainy Day+ijuksa
051229 TVBSN_Rainy Day in Taipei_queue up
051229 YLXTD HK Pepsi
[직캠]051229 Rainy Day in Taipei 1





[051229-001]
jolinwng
051229 Fancam - Rainy Day in Taipei 01







[051229-002]
jolinwng
051229 Fancam - Rainy Day in Taipei 02








[051229-003]
jolinwng
051229 Fancam - Rainy Day in Taipei by debbie 01





[051229-004]
jolinwng
051229 Fancam - Rainy Day in Taipei by debbie 02





[051229-005]
jolinwng
051229 T - DZXW Scoop_Taiwan Airport ArrivalPC






[051229-006]
jolinwng
051229 G-TV Rainy Day in TW Rain edit 051229 GTV

[051229-007]
jolinwng
051229 T8 - 娛樂新聞_Rain Joining Pepsi Press Con HK






[051229-010]
jolinwng
051229 東森新聞 - Rainy Day in Taipei_03






[051229-011]
jolinwng
051229 CTI_Rainy Day in Taipei_Concert












RAIN KRÓNIKA: 2005.12.28.




FELTÖLTÉS ALATT




[051228-004]
jolinwng
051228 東森新聞 - Rainy Day in Taipei Press Con_04






KBS GLOBAL





Rain`s album records sales of over one million copies in Asia

[2005-12-28]


The third album from singer Rain, entitled `It's Raining,` has recorded sales of over one million copies in seven Asian countries, including Korea.

According to a report on Rain`s success in Asia submitted by the singer`s agency, JYP Entertainment, to the Korea Culture & Content Agency, some 920,000 copies of Rain`s third album have been sold this year in Japan (100,000 copies), China (500,000 copies), Hong Kong (50,000 copies), Taiwan (70,000 copies), Thailand (150,000 copies) and Indonesia (50,000 copies). The total number of copies exceeds one million--or 1.074 million to be exact--if the 154,000 copies of the album sold in Korea since its release in October are also taken into account.

Moreover, Rain`s Asian tour entitled `Rainy Day` drew 130,000 viewers from July to December of this year: 12,000 people in Tokyo; 8,000 people in Osaka; 20,000 people in Budokan; 20,000 people in Hong Kong and 40,000 people in Beijing. Thirty thousand tickets to Rain`s concert slated for Dec. 29-30 in Taipei, Taiwan have been sold out as well. If the 12,000 people who watched Rain`s concert in Seoul and the 10,000 people who attended his concert in Busan this year are also taken into account, a total of 152,000 people in Asia have seen the singer`s concerts this year.

Next year, Rain will prove his status as a performing artist when he holds concerts in New York, USA, on Feb. 2-3 and in Bangkok, Thailand, on Feb. 26.

In the report, JYP Entertainment wrote that the current global showbiz standards require that stars possess the ability to be `multi-entertainers,` as was the case with the Taiwanese group F4, Hong Kong star Andy Lau, and Hollywood stars Will Smith and Jennifer Lopez. "'One-source-multi-use' stars are in high demand in the Asian market, which is used to multi-entertainers,` said the report.

The report also calls for the implementation of an overseas partnership bank or database to eliminate hurdles in selecting overseas partners due to the lack of information on entertainers` activities abroad. The selection of the right partner is crucial for creating an appropriate image of a star in a certain country and, therefore, producing profits and unearthing new opportunities.

JYP entertainment`s report also describes Rain`s future goals and prospects. According to the report, the singer will release his first single album in Japan in January and launch its promotion. In September, he will release his fourth full-length album concurrently in Korea and other Asian countries. To achieve his ultimate goal of establishing a presence in the global showbiz market, the singer will hold a large-scale concert tour of the entire Asian region.

"Rain`s album is a big hit in the Chinese-speaking region. Estimates say that more than 500,000 copies have been sold in China, but no one knows the exact figure,` said Chung Wook, chief of JYP Entertainment`s Overseas Business Division, who was visiting Hong Kong to attend a ceremony appointing Rain as Pepsi Cola`s model. He added that the TV series `Let`s Go, Sang-doo` and `Full House,` both starring Rain, have recorded the highest viewer ratings in Indonesia, Thailand, Vietnam, Hong Kong, the Philippines and Taiwan.

The agency expects Rain to produce even more impressive results next year.







홍콩 출발
051228 홍콩_펩시 모델 가맹식(MUSIC.SOHU.COM)
051228 Ch8_Arrival In TW RainyDay
051228 Pheonix TV-Pepsi+Rainy Day in Taipei
051228 SetTV_News_Rainy Day in Taipei_Press Conference
051228 TTV News_Rainy Day in Taipei_Airport+Press Conference
051228 TTV_Rainy Day in Taipei_Airport
051228 TVB_DZXW_Pepsi
051228 TW news- say I love U
051228 Channel A_(PEPSI_Part)
등등

RAIN KRÓNIKA: 2005.12.27.




FELTÖLTÉS ALATT



홍콩 출발
051228 홍콩_펩시 모델 가맹식(MUSIC.SOHU.COM)
051228 Ch8_Arrival In TW RainyDay
051228 Pheonix TV-Pepsi+Rainy Day in Taipei
051228 SetTV_News_Rainy Day in Taipei_Press Conference
051228 TTV News_Rainy Day in Taipei_Airport+Press Conference
051228 TTV_Rainy Day in Taipei_Airport
051228 TVB_DZXW_Pepsi
051228 TW news- say I love U
051228 Channel A_(PEPSI_Part)
등등





[051227-001]
jolinwng
051227 T -DZXW Scoop_Rain迷伴Rain歡渡Boxing_HK Airport
































RAIN KRÓNIKA: 2005.12.23.


RAIN KRÓNIKA: 2005.12.22.





KBS GLOBAL






Rain, Taiwanese Singer Lee-hom Wang Sing Duet for Album

[2005-12-22]


Singer Rain (23) has made headlines, as his Chinese song "Perfect Harmony" (Wanmeidi Hudong, ?????????) which he sang jointly with top Taiwanese singer Lee-hom Wang (or Wang Lihong, ??????), has been featured in Wang's latest album entitled "Gaishi Yingxiong" (????????, An Outstanding Hero).

It remains to be seen how fans will respond to their duet, because Rain sang the song in Korea first, and Wang sang his own version to to be mixed in later due to their busy schedules.

Wang praised Rain for showing his unique talents by singing the song with a perfect Chinese accent, adding he was impressed by Rain's dancing and singing ability.

The latest joint album production was arranged by Bang Shi-hyuk, a well-known Korean album producer. Rain and Wang have never met each other in person.

Wang is expected to attend the second round of Rain's concerts to be held in Taiwan on Dec. 30. The album "Gaishi Yingxiong" will likely come into the spotlight when it is introduced at a presentation and press conference on Dec. 29.









RAIN KRÓNIKA: 2005.12.21.


RAIN KRÓNIKA: 2005.12.17.


RAIN KRÓNIKA: 2005.12.16.








KBS GLOBAL





Rain to give concert in United States next year

[2005-12-16]


Singer Rain, who this year swept Japan, China and Southeast Asia, will make inroads into the U.S. market next year. He will give a solo concert on Feb. 2 at 8 p.m. at the New York Madison Square Garden Theater.

Rain staged his concert program entitled `Rainy Day` in Seoul, Japan, Hong Kong, China and Taiwan, and finally received recognition for his talent beyond the Asian region. The New York Madison Square Garden is a renowned performance hall where every American artist aspires to perform at least once.

The U.S. MTV has shown great interest in Rain after he won the Grand Slam prize at the Asia MTV award ceremony, which was held last February in Thailand. In May, he received the Buzz Asia Korean Artist Award from MTV Video Music Award Japan, and in July was selected the Korean Artist of the Year by China`s CCTV-MTV Mandarin Music Honors 2005.

In September, Time magazine wrote in its Asian edition that Rain would become the first Korean star to advance to the U.S. market, while Harry Hui, CEO of Universal Asia, praised the singer as the first Asian artist to proudly be introduced to the U.S. market.

Rain`s agency, JYP Entertainment, said it has been flooded with inquiries from Korean-Americans about tickets to Rain`s concert in the United States as well as requests for coverage from Chinese, Japanese and Taiwanese journalists. The sale of tickets to Rain`s concert will begin Dec. 19 on the U.S. ticket booking website Ticketmaster (http://www.ticketmaster.com).






































































RAIN KRÓNIKA: 2005.12.15.


RAIN KRÓNIKA: 2005.12.11.


RAIN KRÓNIKA: 2005.12.10.


RAIN KRÓNIKA: 2005.12.09.

PÉNTEK / FRIDAY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


A NAP HÍREI ÉS ESEMÉNYEI (áttekintés):


📰   Cine21 - 사랑의 과정만 있고 원인은 없는 <달콤한 스파이> <이 죽일놈의 사랑>


🌧🌧🌧🌧🌧🌧🌧🌧🌧🌧🌧🌧🌧🌧🌧🌧🌧🌧🌧🌧🌧🌧🌧🌧🌧🌧🌧🌧🌧🌧🌧🌧🌧🌧🌧🌧🌧🌧🌧🌧🌧🌧🌧


CINE21




사랑의 과정만 있고 원인은 없는 <달콤한 스파이> <이 죽일놈의 사랑>
강명석 2005-12-09


왜, 왜는 없는 거냐구 왜?


<이 죽일 놈의 사랑>

당신이 남자라면 연애를 잘할 수 있는 방법 몇 가지. 하나, 여자에게 기습 키스를 한다. 둘, 여자의 의사가 어떻든 여자에게 비싼 옷을 입히고 화려한 파티장에 데려간다든가 하면 된다. 그러면 여성들은 처음엔 불쾌하거나 당황할지 몰라도 혼자 있을 때 그 순간들을 기억하며 당신에 대한 감정을 깨달을 것이다. 물론, 여기에는 조건이 있다. 당신은 최소한 외모는 정지훈이나 데니스 오쯤 돼야 하고, 당장의 신분은 보잘것없더라도 여느 액션스타 뺨치는 격투 실력에 여자를 위해 목숨을 걸 정도의 마음가짐은 가져야 한다. 아니면 수천만달러쯤은 손쉽게 버는 국제적인 스파이가 되든가. KBS2 <이 죽일놈의 사랑>과 MBC <달콤한 스파이>에서 캐릭터가 사랑에 빠지는 것은 ‘왜’가 아닌 ‘얼마나’의 문제다. 상대방이 얼마나 멋진 순간을 만들어내는가, 그리고 그 남자는 또 얼마나 멋진 남자인가. 남자의 강압적인 키스는 불쾌할 수 있지만 그게 정지훈이라면 멋지게 보일 수도 있다. 또 아무리 여자가 남자에게 끌려다니기만 해도 그것이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상황들이라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캐릭터들이 이런 순간들을 기억하며 감정을 확인하는 것은 곧 시청자들에게 이것이 얼마나 멋진 순간인지 설득하는 것이기도 하다. 그만큼 캐릭터는 극단적으로 멋지게 설정되고, 사건의 전개는 둘이 사랑하지 않는 것이 이상할 정도로 멋지게 묘사된다. 그래서 그들은 어떻게 사랑하는가는 충실히 보여주지만 그런 상황과 사람에 반응하고 사랑에 빠질 수밖에 없는 캐릭터의 내면은 드러나지 않는다.

이경희 작가의 전작이었던 KBS <미안하다, 사랑한다>에서 무혁(소지섭)과 은채(임수정)가 그렇게 지독한 사랑을 한 것은 둘이 멋진 남녀여서가 아니라 절망적인 상황에 빠진 남자의 모성에 대한 갈망과 그것을 감싸려하는 소녀의 절실함이 만났기 때문이고, 이선미-김기호 작가의 대표작인 SBS <발리에서 생긴 일>의 세 남녀가 서로에게 집착했던 건 그들이 신데렐라와 왕자이기 때문이 아니라 서로가 서로의 콤플렉스를 자극했기 때문이다. 현실에서는 내가 왜 그 사람을 사랑하는가를 생각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그 사랑을 남에게 납득시키려면 ‘나는 왜 너를 사랑하는가’는 정말 중요하다. 그것은 사랑을 선남선녀의 판타지에서 ‘사람’의 이야기로 돌려놓는다. 얼마 전 종영한 MBC <베스트극장-태릉선수촌>이 올림픽 2관왕 수아(최정윤)와 평범한 국가대표 선수 민기(이민기)의 사랑을 보여줄 수 있었던 것도 수아가 민기를 사랑하는 이유를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캐릭터의 심리를 섬세하게 묘사했기 때문이다. <이 죽일놈의 사랑>이 파격적인 영상을, <달콤한 스파이>가 새로운 장르혼합 드라마의 가능성을 보여줌에도 어딘가 부족한 느낌을 주는 것은 바로 그 ‘왜’가 결여돼 있기 때문은 아닐까.









🌧🌧🌧🌧🌧🌧🌧🌧🌧🌧🌧🌧🌧🌧🌧🌧🌧🌧🌧🌧🌧🌧🌧🌧🌧🌧🌧🌧🌧🌧🌧🌧🌧🌧🌧🌧🌧🌧🌧🌧🌧🌧🌧































RAIN KRÓNIKA: 2005.12.05.

SZERDA / WEDNESDAY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


A NAP HÍREI ÉS ESEMÉNYEI (áttekintés):


📰   Sisapress - 연기자 정지훈 가수 비를 넘어서라
📰   Sisapress - ‘싱어송 퍼포머’ 새 시대 열었다
📰   Sisapress - 아시아 휩쓰는 뜨거운 비

🌧🌧🌧🌧🌧🌧🌧🌧🌧🌧🌧🌧🌧🌧🌧🌧🌧🌧🌧🌧🌧🌧🌧🌧🌧🌧🌧🌧🌧🌧🌧🌧🌧🌧🌧🌧🌧🌧🌧🌧🌧🌧🌧


SISAPRESS


 




연기자 정지훈 가수 비를 넘어서라

‘귀여운 마초’ 역할로 인기 소화할 수 있는 캐릭터 넓혀야

윤석진 (드라마평론가 충남대 국문과 교수) ㅣ 승인 2005.12.05(Mon) 00:00:00

ⓒ시사저널 한향란
드라마에서 비는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위는 <이 죽일 놈의 사랑> 녹화 모습.


여자라면 한 번쯤 그의 유혹을 받고 싶을 만큼 거칠면서도 부드럽고 뜨거운 열정으로 무대를 장악하는 ‘가수’ 비의 매력은 한마디로 규정하기 어려울 정도로 다양하다. 적당히 그을린 근육질 몸매에서 뿜어져 나오는 섹시함이 있는가 하면, 은근슬쩍 윙크하는 눈동자에는 장난기가 넘쳐흐른다. 또한 함부로 넘볼 수 없는 고귀함과 상처뿐인 내면을 숨긴 채 세상과의 소통을 거부하는 반항아 기질을 동시에 지닌 그의 유혹을 거부할 여자는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연기자 정지훈’은 부담스럽지 않을 만큼의 남성다움으로 무장한, 그래서 귀여운 마초 ‘가수 비’의 매력에서부터 출발한다. 노래와 연기를 넘나드는 것이 마치 하나의 공식처럼 자리 잡은 21세기 한국의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에서 ‘가수’ 비는, 자기 몸에 딱 맞는 ‘맞춤’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연기자 ‘정지훈’의 매력을 발휘한다.

<상두야 학교 가자>의 ‘차상두’가 내면 가득 상처를 간직한 채 밑바닥 인생을 살면서도 사랑 하나로 버티는 ‘귀여운 마초’로서 비의 매력을 보여준 경우였다면, <풀 하우스>의 영화 배우 ‘이영재’는 최고의 톱스타 자리를 지키고 있는 가수 비의 이미지를 충실하게 살린 경우이다. 기분에 따라 행동하고 아무 생각 없이 함부로 말하는 것 같지만 실은 감정 표현에 서투른, 그래서 사랑스러운 영화 배우 ‘이영재’는 바로 가수 비의 또 다른 분신이라 할 수 있을 정도로 닮았다. 반면에 최근 방송되고 있는 <이 죽일 놈의 사랑>의 ‘강복구’는 ‘차상두’와 ‘이영재’를 합쳐 놓은 듯하면서도 조금 다른 지점에 위치하는 인물이다. 사랑하는 여자 때문에 식물인간이 된 형을 대신해 복수하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던지는 남자 ‘강복구’는 내면 가득 슬픔을 간직한 남자라는 점에서 ‘차상두’와 닮았고, 버릇 없고 개념 없는 남자라는 점에서 ‘이영재’와 닮았다. 여기까지는 ‘가수 비’의 이미지이기도 하다.


ⓒ시사저널 한향란


하지만 <이 죽일 놈의 사랑> 강복구에게는 차상두와 이영재가 가지고 있던 귀여운 마초로서의 매력이 배제되어 있다. 바로 이 지점에서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기 어려울 정도로 ‘가수 비’와 ‘연기자 정지훈’ 사이에 균열이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정지훈이 차상두와 이영재를 훌륭하게 소화할 수 있었던 것은 기본적으로 정지훈의 연기 재능 때문이겠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이유는 그 인물들이 가수 비의 이미지를 철저하게 반영한 캐릭터라는 점에 있다. 반면에 개연성을 확보하기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처절한 복수심에 불타는 격투기 선수 강복구는 가수 비의 이미지에서 약간 비켜 서 있다.

이것은 연기자 정지훈에게는 기회이자 위기일 수 있다. 만약 강복구를 통해 가수 비를 뛰어넘는 새로운 이미지 구축이 가능하다면 그것은 곧 연기자 정지훈의 입지가 확고하게 다져지는 기회가 될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가수 비의 이미지 복제가 넘어서지 못하는 한계에 부딪힐 수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 가수 비와 연기자 정지훈이 ‘따로 또 같이’ 동반 상승하기 위해서는 지금까지처럼 가수의 이미지를 연기 영역에서 일방적으로 활용하는 것뿐만 아니라 드라마에서 구축한 이미지를 가수 영역으로도 확장하는 쌍방향의 이미지 소통이 필요하다. 만약 그렇지 않다면, 1970년대에 ‘가수’의 이미지로 연기 영역에 도전했다가 가수로서 만족해야 했던 남 진의 전철을 밟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



SISAPRESS









‘싱어송 퍼포머’ 새 시대 열었다

강렬한 무대 매너, 단순 안무 넘어선 퍼포먼스 경지

강명석 (대중음악평론가) ㅣ 승인 2005.12.05(Mon) 00:00:00


대부분의 가수가 무대 위에서 ‘호감과 공감’이라는 코드로 관객에게 다가가는
것과 달리 비는 ‘긴장과 압도’를 통해 관객을 휘어잡는다.


아시아의 스타로 떠오르고 있는 비, 그는 어느 만큼의 가수인가? 비보다 노래를 잘 부르는 가수들은 꽤 있을지 모른다. 또 비의 춤이 동세대 댄스 가수들에 비해 독보적이라고 할 수는 없다. 그러나 이 둘을 결합해 극한의 무대를 만들어내는 가수는 많지 않다.

비의 무대에는 단지 기술적인 면으로만 판단할 수 없는 긴장감이 존재한다. 그의 뮤직 비디오 <It's raining>에서 그는 모두가 냉소적인 시선을 던지는 무대 위에 올라 오직 춤과 노래만으로 사람들을 열광시킨다. 이는 곧 비가 자신이 올라 선 무대를 어떤 개념으로 받아들이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그는 마치 드라마에서 연기를 하듯, 기승전결의 구성을 완벽히 갖춘 무대를 연출한다. 즉, 단순히 어떤 춤의 기술을 보여준다기보다는 자기가 계획한 감정의 흐름에 따라 무대를 연출하고, 관객들이 그가 의도한 감정선에 따라 반응하기를 원하는 것이다.

그 대표적인 예가 바로 <태양을 피하는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태양을 피하는 방법>에서 비는 사실상 거의 춤을 추지 않았다. 간단한 몇 가지 동작과 선글라스 같은 소품을 이용한 무대 연출이 전부였다. 하지만 그것이 곡의 분위기에 따라 적절한 감정선을 유지하면서 오히려 과격한 춤을 추는 것 이상의 긴장감을 연출했다. 단순히 선글라스를 벗는 행동이라도 그것을 어떤 상황에서 연출하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느낌을 전달할 수 있음을 보여준 것이다.

또한 <It's raining> 역시 곡의 마지막 1분여 동안 춤이 점점 강렬해지면서 곡의 강렬함을 더욱 증가시킨다. 비의 이런 강렬한 무대는 가요계에 단순한 안무가 아닌 퍼포먼스 개념이 퍼지도록 만들었고, 비를 보컬리스트나 댄서가 아닌 ‘퍼포머’로 분류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전까지 한국의 대중가요사가 ‘싱어송 라이터’에 의해 쓰였다면 비 이후 새롭게 ‘싱어송 퍼포머’의 시대가 열렸다고 할 수 있다.

마치 노래의 상황에 따라, 그 날 무대의 구성에 따라 춤의 호흡이 달라지고, 그 춤에는 어떤 스토리가 있다. 그래서 비의 팬들은 단순히 그의 노래를 듣거나 뮤직 비디오를 볼 때보다 그의 무대를 볼 때 가장 큰 기대감을 느낀다. 이번에는 또 무엇이 나올 것인가를 기대하고, 그 기대감으로부터 비가 만들어내는 기승전결의 호흡에 따라 감정을 끌어올리는 것이다.

비가 <태양을 피하는 방법>을 발표한 이후 이효리와의 합동 무대, 마치 뮤지컬적인 진행을 보여준 뮤직 비디오 시상식에서의 무대 연출 등으로 화제를 모은 것이 이를 반증한다. 그는 엔터테이너에게 가장 중요한 것이 대중과 호흡하는 무대 그 자체의 두근거림이라는 것을 일깨웠다.

늘 새로운 것을 원하는 대중, 그리고 그 이상으로 새로운 무대를 만들며 자신의 의도대로 대중을 끌어들이려는 엔터테이너. 가수로서 비의 생명력은 그런 기대감과 긴장의 관계를 얼마나 더 팽팽하게, 더 오랫동안 유지하느냐에 달려 있을 것이다.

비의 홍콩 공연을 동행 취재하며 흥미로웠던 것은, 연기자 정지훈에 대한 반응은 국내와 국외가 비슷하지만 가수 비에 대한 반응은 다르다는 것이었다. 그것은 한류라고 부를 수 있는 것 이상이었다. 공연장에 온 관객들은 비를 단순히 한류 스타로 바라보지 않았다. 그들은 마치 할리우드 스타를 대하듯이 비를 대했다. 그 모습을 보면서 비의 음악이나 춤, 뮤직 비디오, 심지어 체격 조건까지 ‘글로벌 스탠더드’를 이미 넘어섰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



SISAPRESS









아시아 휩쓰는 뜨거운 비

한국의 ‘월드 스타’ 후보 1순위 오른 비, 그는 어떻게 사람들을 사로잡았나

고재열 기자 ㅣ scoop@sisapress.com | 승인 2005.12.05(Mon) 00:00:00




ⓒ시사저널 한향란


알렉산더 대왕의 동방 원정이 그러했을까? 2005년, 아시아에서 비가 펼친 활약은 대단했다. 지난 1월 서울을 시작으로 부산 도쿄(앙코르 1회) 오사카 홍콩 베이징을 돌아 오는 12월30일 타이베이에서 마무리될 그의 <레이니 데이> 콘서트는 파죽지세로 매진 행렬을 기록하며 15만명 이상의 관객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60억원 넘게 해외 매출을 올린 비는 보아와 배용준을 잇는 최고 한류 스타로 떠오르고 있다.

2002년 4월에 데뷔했다는 것을 감안할 때, 비의 이런 성취는 눈부시다. 드라마 <풀하우스>의 성공으로 그는 탤런트로도 튼튼한 입지를 구축했다. 지난 11월에 열린 2005 국제방송영상견본시(BCWW)에서 한류 드라마 바이어를 대상으로 한 현장 조사 결과, 비는 배용준에 이어 가장 선호하는 남자 탤런트로 꼽혔다(<시사저널> 제840호 참조). <시사저널>은 각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비가 기존 한류 스타와 무엇이 다르고 앞으로 어떤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지 알아보았다(88~91쪽 딸린 기사 참조).

흔히 비는 배용준을 잇는 차세대 한류 스타로 거론된다. 배용준은 효과적인 이미지 관리로 <겨울연가>의 성공을 자신의 스타성을 높이는 데 십분 활용했다. 비 역시 철저한 이미지 관리로 드라마와 콘서트의 성공을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특히 가수로 데뷔한 비는 연기자로밖에 활동하지 않는 배용준과 달리 멀티 엔터테이너로 활약할 수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 만 스물세 살인 그는 어리기 때문에 앞으로 오랫동안 전성기를 지속할 수 있다.

비와 비교했을 때 보아 역시 가수로만 활동한다는 핸디캡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이보다 더 중요한 비와 보아의 근본적 차이가 있다. 바로 보아는 일본 현지 기획사의 도움을 받고 현지화 전략을 펼쳐 성공한 가수지만, 비는 한국에서의 활동을 일본으로 확장하는 것으로 성공했다는 것이다. 보아의 음악은 J-POP에 포함되지만 비는 그렇지 않다. 국내 콘서트 무대를 그대로 재현하고 한국 스태프가 함께 다니는 비의 공연은 국내 엔터테인먼트 역량이 일본과 견줄 수 있을 만큼 성장했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한류 스타로서 비는 보아와 배용준과는 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다. 한류 스타로서 보아의 의미는 아시아 대중 문화의 아성인 일본에서도 한국 스타가 인정받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었다. 보아는 한국 대중 문화의 뿌리 깊은 일본 콤플렉스를 극복하게 해주었다. 배용준은 한류 스타의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 일본 중년 시장을 새롭게 창출하면서 그는 일본 스타보다도 한류 스타가 너 높은 위상을 차지할 수 있게 해주었다. 이후 한류 4대천왕과 최지우가 일본 스타를 능가하는 위상을 차지하게 되었다.

그러나 보아와 배용준의 이런 성취는 일본 열도 안에 제한되는 것이었다. 일본 열도를 벗어나면 이들의 인기에 대한 체감 온도는 빠르게 낮아진다. 그러나 비는 일본을 벗어나 아시아 전체를 영향력 안에 두고 있다. 아시아 스타로서 비는 이전의 한류 스타들이 하지 못한 일을 해내고 있다. 바로 아시아 시장을 하나로 묶어내는 것이다. 그는 <레이니 데이> 투어 공연을 통해 아시아 시장을 하나의 시장으로 엮어내고 있다.

시장을 통합한 효과는 실시간 수익으로 실현되었다. 이전의 한류 스타는 인기를 얻는 시점과 수익을 실현하는 시점에 간격이 존재했다. JYP엔터테인먼트 정 욱 이사는 “한류 스타로서 비의 특징은 인기와 수익이 실시간으로 구현된다는 것이다. 올해 비가 국내와 해외에서 올린 수익의 비율은 6:4 정도다. 비가 소속한 기획사에서는 내년에 이 수치가 역전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비의 또 다른 특징은 세대 통합형 한류 스타라는 점이다. 일단 드라마를 통해 보편적인 인기를 얻은 다음, 콘서트를 통해 폭발적인 인기를 얻어내는 것이 비의 단계별 인기몰이 방안이다. 또한 그는 스타로서 ‘매력적인 반항아’와 ‘귀여운 마초’ 이미지를 보여주면서도 실생활에서 지극히 모범적인 모습을 보임으로써 폭 넓은 팬층을 확보하고 있다. <레이니 데이> 국내 초연 때 관객의 평균 나이는 34.7세였다. 이런 현상은 일본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한류 스타로서 비의 가장 큰 의미는 월드 스타에 가장 근접해 있다는 것이다. 그의 음악적 스승 격인 가수 박진영은 이미 프로듀서로서 미국 시장에 진출해 있다. 그는 동서양 대중 음악의 가교 역할을 하겠다며 ‘브리지 엔터테인먼트’라는 법인을 미국에 만들었는데, 그 첫 스타로 비를 염두에 두고 있다. 몇 번 시도가 있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아 포기했는데, 머지 않아 미국 주류 무대에 설 날이 올 것으로 예상된다. 비의 음악이 미국 음악 시장을 점령한 흑인 음악의 부류에 속한다는 것도 월드 스타 1호로 꼽히는 이유다.





스타로서 비가 돋보이는 점은 아이돌 스타의 껍데기를 스스로 깨고 나왔다는 점이다. 자기 연출력이 뛰어난 그는 스스로 자기 자신을 만들어 가고 있다. 한동안 비는 박진영의 그늘을 벗어나지 못했다. 박진영보다 뛰어난 외적 조건을 바탕으로 박진영의 도움을 받아 스타가 되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제 비는 이런 비난으로부터 벗어나 있다. 비를 발굴한 박진영까지도 ‘이제 비를 만드는 것은 비 자신이다’라고 인정할 정도가 되었다.

무대 위에서 비의 카리스마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그의 카리스마는 다른 가수의 그것과 코드가 다르다. 대부분의 가수가 ‘호감과 공감’이라는 코드로 팬들에게 다가가는 반면, 그는 팬과 거리를 두고 ‘긴장과 압도’로 팬들을 휘어잡는다. 그의 카리스마는 무대에 대한 집착의 산물이다. 중국과 동남아 프로모션을 대행하고 있는 DR뮤직의 윤등룡 대표는 “무대 위에서는 가수지만 무대 아래에서 비는 연출자이자 안무가이자 조명감독이자 음악감독이다.

겨우 스물셋이지만 비는 자기 스스로 자신의 위상을 만들 줄 알고 지킬 줄 안다. 대중음악 평론가 강명석씨는 “비에게는 톱스타라는 직업이 어울린다. 그는 자기가 하는 일에 모든 것을 걸고 그 일을 하는 순간만큼은 내가 최고가 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최근 비는 CNN과의 인터뷰를 무난하게 치른 것 이상으로 잘 활용해서 자신에 대한 호감 형성에 활용했다.

그동안 국내 시장에서 비는 기업의 마케팅과 윈윈해 왔다. 그의 인기는 시장에서 그대로 마케팅 파워로 연결되었다. SK텔레콤과 비타500이 비를 모델로 내세워 시장 지배자 위치를 지켜낼 수 있었다. 아시아 투어가 성공함으로써 그는 각국에서 거액의 모델 제의를 받고 있다. 패션 아이콘인 그가 창출할 패션뷰티산업의 파생 효과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패션 전문가들은 비가 패션뷰티산업으로 한류의 부가 가치를 확장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스물셋인 비에게는 무한한 가능성이 열려 있다. 아직 그는 영화에 출연하지 않았다. 영화에서 그가 드러내 보일 카드가 어떤 것인지 많은 연예계 관계자들이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 비의 미국 진출은 그리 멀지 않은 장래에 실현될 것으로 보인다. 박진영씨는 “미국 음반 시장 관계자들과 가수들이 비를 보고 감탄하고 있다. 성공을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비가 미국 본토에 진출하는 순간, 아시아를 정복한 한류는 다시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될 것이다.







🌧🌧🌧🌧🌧🌧🌧🌧🌧🌧🌧🌧🌧🌧🌧🌧🌧🌧🌧🌧🌧🌧🌧🌧🌧🌧🌧🌧🌧🌧🌧🌧🌧🌧🌧🌧🌧🌧🌧🌧🌧🌧🌧














RAIN KRÓNIKA: 2005.12.04.


RAIN KRÓNIKA: 2005.12.03.


[051203-001]
jolinwng
051203_KGGCK(about Korean Wave Star)






































RAIN KRÓNIKA: 2005.12.02.


RAIN KRÓNIKA: 2005.12.01.







KBS GLOBAL





Rain to participate in Community Chest of Korea
[2005-12-01]

Singer Rain, who last year was named spokesperson for the charity organization `Community Chest of Korea` (CCK), will participate in a donation ceremony slated for Dec. 1 at the presidential Blue House.

Rain and actress Chae Shi-ra, who was named CCK`s spokesperson in 1999, will deliver financial donations to the organization and present participants with souvenirs.

CCK expressed its gratitude to Rain for willingly accepting the offer to participate in the event. Rain, a pan-Asian hallyu star, was chosen for his diligent image and the important role that he plays in enhancing national prestige through various activities in public-interest events.

"If my participation in the event will help raise public interest in donating to charity, I will do my best to fulfill my duties as CCK`s spokesperson," said Rain.

Currently, Rain is filming the KBS TV2 series `A Love To Kill.` He will give concerts in Taiwan Dec. 29-30 as part of his Asian tour.
















































RAIN KRÓNIKA: 2005.11.30.


RAIN KRÓNIKA: 2005.11.23.


RAIN KRÓNIKA: 2005.11.22.


RAIN KRÓNIKA: 2005.11.21.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Nincs információ.




🌧🌧🌧🌧🌧🌧🌧🌧🌧🌧🌧🌧🌧🌧🌧🌧🌧🌧🌧🌧🌧🌧🌧🌧🌧🌧🌧🌧🌧🌧🌧🌧🌧🌧🌧🌧🌧🌧🌧🌧🌧🌧🌧


A NAP EGYÉB HÍREI ÉS INFORMÁCIÓI (áttekintés):

KBS Global - Rain appears on CNN`s "Talk Asia"



🌧🌧🌧🌧🌧🌧🌧🌧🌧🌧🌧🌧🌧🌧🌧🌧🌧🌧🌧🌧🌧🌧🌧🌧🌧🌧🌧🌧🌧🌧🌧🌧🌧🌧🌧🌧🌧🌧🌧🌧🌧🌧🌧




KBS GLOBAL





Rain appears on CNN`s "Talk Asia"

[2005-11-21]


Singer/actor Rain (real name Chung Ji-hoon), 23, made an appearance on CNN`s `Talk Asia` on Nov. 19 at 1 p.m. (Korean time). In his interview, Rain expressed his wish to advance to the global market following his successes in Hong Kong, Japan and China.

"My catchphrases are, 'Always be modest' and 'Be patient and do your best till the end,'" said Rain.

Hosted by Lorraine Hahn, who is also of Korean descent, "Talk Asia" has so far featured many prominent figures, including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musicians Chung Myung-hoon and Cho Su-mi, Thai Prime Minister Thaksin Shinawatra and Chinese film director Zhang Yimou.

The interview with Rain was filmed on Nov. 9 when the singer was visiting Hong Kong to give a concert. The show will be rerun seven times in the entire Asian region beginning Nov. 21 at 12:30 p.m.






🌧🌧🌧🌧🌧🌧🌧🌧🌧🌧🌧🌧🌧🌧🌧🌧🌧🌧🌧🌧🌧🌧🌧🌧🌧🌧🌧🌧🌧🌧🌧🌧🌧🌧🌧🌧🌧🌧🌧🌧🌧🌧🌧





















































RAIN KRÓNIKA: 2005.11.20.







[051120-001]
jolinwng
051120 K_9N_ Talk Asia






































RAIN KRÓNIKA: 2005.11.19.



http://rainlover2.blogspot.com/2005/11/

RAIN INTERVIEW WITH LORRAINE HAHN OF CNN TALK ASIA

TRANSCRIPT: RAIN INTERVIEW WITH LORRAINE HAHN OF CNN TALK ASIA, 19 November 2005

Our guest today is Korean Pop Sensation RAIN, a multi-talented artist known for his rich deep voice, stunning dance moves and acting skills. RAIN shot to stardom in his native country as the lead male actor of the Korean drama Full House. He made his musical debut 3-years ago with the hit song and album “Bad Guy” and broke into the mainstream Asian Market. Since then he’s won numerous awards throughout the region topping off the MTV Asia Grand slam this year. LORRAINE HAHN: RAIN welcome to Talk Asia. It’s so nice to see you. Tell me, why did you use the name “RAIN”? RAIN: Before I made my debut, I was talking to my producer about which stage name to use. He said that I get an impression of sadness when I’m done singing so I decided on the Chinese character “Bi” which means sadness and sad is rain pouring that’s why I chose this name.

LORRAINE HAHN: You’ve won a whole list of awards including the MTV grand slam that must be exciting!
RAIN: I’m extremely thankful to the fans in China, Hong Kong and Asia for the support. It feels like a dream.

LORRAINE HAHN: RAIN, you have 3 albums officially so far and one coming up, yet you have achieved in such a short span of time such an iconic status, did you ever think you could be so successful so early?

RAIN: The drama series was very influential and the fact that I'm also a singer made a difference, because in Korea when I started there wasn’t a trend where people chose to be both actors and singers. I was the first to do both. It was a great deal of work but I got a lot of support and love from my audience. And for me to receive that same treatment overseas, I felt that I was also very lucky.

LORRAINE HAHN: You’re here for some concerts in Hong Kong and you know I mean the ticket just went, just like that! I mean that must be exciting!

RAIN: I was extremely excited to hear the news and it really seems like a dream. I’m not an artist from Hong Kong and yet the fans gave me tremendous support all of which makes me very thankful. I do hope that the success of this tour will be the start of many more activities for me here in Hong Kong and throughout the rest of Asia.

LORRAINE HAHN: Did you have to tone down any of your dancing or anything to perform in China?

RAIN: Not at all. I always try to perform my concerts my own way. When asked earlier why the Chinese fans like my music and I believe it’s because I’ve showed them the type of concerts they haven’t seen before. There aren’t many performers there who would rip their clothes off on stage and I was the first to try this.

LORRAINE HAHN: You’ve toured a number of cities here in Asia, any favorites?

RAIN:
Hong Kong and China. It’s the home of Andy Lau, Jacky Chan and other great Chinese actors whom I’m a big fan of. I would actually really like to meet them if I got the chance. Asian culture is really great so there’s no specific country. I like Asia and Asian culture as a whole.

LORRAINE HAHN: Now that you’ve made it in the Asian market, what is next?

RAIN: Oh it’s much too early to say that I’ve made it in the Asian market. The reason I’m active in Japan, Hong Kong, China and around Asia, is that I want to succeed here and then go on to be even more international. Because currently the United States has a dominant music market but I would really like to see is a top Asian artists emerge strongly from the Asian market and then go on to succeed in the US market. I’m not speaking only for myself but for any artist. I would be really happy for any Asian if he or she manages to do it. Although I still have a long way to go, I would like to become the pride of Asia. When another Asian artist enters the US market, I would like him to think there was an artist called RAIN who succeeds in the US market. This is my dream. I hope there will come a time when I step out into the global stage but until that time I need to put in a lot more work and I need to study hard especially different languages, so that I can become more international.

LORRAINE HAHN: RAIN what was it like to meet you know Will Smith and Mariah Carey at the MTV Video Awards in Japan?

RAIN: I wasn’t able to meet them in person but there is always something to learn from people who are passionate about what they do and who have succeeded. They are different from ordinary people so I’ve learned a lot just from watching them. I also learned at the awards that there are a lot of good things about Asian culture.

LORRAINE HAHN: What did they teach you?

RAIN: I learned that instead of relying on and imitating American music there is a better chance for an Asian artist to succeed if he or she follows his or her own culture. For example I incorporate Asian martial arts into my dancing. There is a hip-hop artist called Lil Kim, she’s a female rapper who loves Asian culture. Her boots might have a picture of a car and she might wear a jacket with a dragon design. So an important thing I’ve learned instead of following the US market we only need to follow our own cultural style.

LORRAINE HAHN: RAIN your fan based ranges from 4 to 50 not only in Korea but in the entire Asian region. Why do you think they come to see you, to listen to your music, to watch you move?

RAIN: If you are truthful, most people will like you. It is important to be able to say honestly if there’s something that you cannot do just like it’s important to acknowledge the things that you do well so that you can ask people to enjoy it with you. That what my approach and that’s why my fans like me.

LORRAINE HAHN: You are very humble.

RAIN: [In English] Thank you.

LORRAINE HAHN: So it’s not your good looks.

RAIN: No. And I know that’s not the case because I remember going to auditions before my debut and I was rejected 12 times. I was told back then that the reason I was rejected was because my face was too ugly. I was even told to comeback after a cosmetic surgery. In fact I was told after one audition that my singing and dancing was great but I didn’t make it because I didn’t have double eyelids. How do you think I felt at that time?

LORRAINE HAHN: (RAIN were going to take a very very short break) When we comeback we’ll talk to RAIN about getting his first big break. (There’s lots more Talk Asia, so don’t go away) [Showing clip of RAIN singing “Nan” from the Rainy Day concert in Korea]

LORRAINE HAHN: Welcome back to Talk Asia, my guest is Korean singer and actor RAIN. RAIN what were you like as a child? Were you very musical?

RAIN: I was very innocent and shielded as a child so I didn’t know a lot about music or dancing. When I was in primary 6, no one would participate in a talent show so I decided to go on. When the audience applauded me I felt euphoric and I started dancing right after that.

LORRAINE HAHN: Were your parents very encouraging?

RAIN: My parents were initially against it but they became supportive after a while. So there’s been no special obstacle in choosing this career.

LORRAINE HAHN: I read that you lost your mother at a very young age, that must been a very very difficult time for you. How did you deal with that?

RAIN:
My mother was big part of my life. The mother-son relationship between us was very strong. In Korea you have to take a national exam to gain entry into University, around that time I was getting ready to take the exam her health is deteriorating very badly and she begun scolding me a lot. I was also going to puberty and all of these just put a strain on our relationship. We didn’t talk much and became very distant. Before taking this exam, it’s usual to receive a traditional Korean sweets and my mother bought me this sweet and gave it to me together with a letter. In the letter she said that she was sorry and when I read it I was heart broken. After a few months during which we still didn’t speak much to each other, she passed away. So this day I regret that I wasn’t once able to pick her a bouquet of flowers or buy her a meal. At the time I bowed in front of her picture that when I receive a major award it would be in her honor. I’m very happy that I’ve achieved this.

LORRAINE HAHN: I’m sure she’ll be very proud of you. Have you dedicated any songs in her memory?

RAIN: In this concert there is a song that dedicated to her. I used to cry a lot when singing this song but now I’m more in control of my emotions. I think it is because of her memory that I try harder and become more humble and because of her I try to be a good person and not to do bad things.

LORRAINE HAHN: RAIN your music career started with you being a back-up dancer and then you went solo. Was there a turning point when you really did decide to go solo?

RAIN: Working as a dancer has its limits because you are dancing the set moves. As a singer you have more variety and can reinvent yourself continuously, that’s why I make a decision to be a singer. And meeting J.Y. Park my Manager was really the turning point.

LORRAINE HAHN: But it was a big risk right? You could have failed?

RAIN: I had faith. I believe that everything would turn out well in the end. But it was a struggle at first. At one point I didn’t eat for 4 days because I had no money. There was also a time when I was ill that couldn’t go to the hospital. It was hard but these events only made me more determined and they gave the strengths to overcome obstacles. I didn’t know then if it would take me 3, 4 or 10 years to succeed but I really believe it would happen someday. There were a lot of people who helped me a lot along the way as well. I think I was very lucky.

LORRAINE HAHN: RAIN you choreographed some dances but what about songwriting? Do you planned to do some of that?

RAIN: I planned to continue what I’m doing. I am an actor and a singer and although I’m interested in songwriting, I think that can come later. For the moment I just want to focus on being the best singer and the best actor that I can be.

LORRAINE HAHN: Now there’s so many young and up and coming talent here in Asia, how do you planned to stay ahead of them?

RAIN: When I’m working I don’t sleep more than 2 hours a night. My motto in life is to be humble and to endlessly persist and strive. I really believe that there is nothing that can be gained without effort. I know that there are many people out there who are better dancers, people who may have a great body and who can act well. However I feel that by practicing an extra hour everyday when everybody else is already sleeping I can better improve and excel.

LORRAINE HAHN: How do you whine down after a show? I mean how do you relax?

RAIN: There are two ways I relieve my stress. After a performance I usually read a drama script or go out for a meal with my staff.

LORRAINE HAHN: That’s not fun!

RAIN: (laughing) For me it’s enjoyable.

LORRAINE HAHN: J-Pop, K-Pop; it just taken off here in Asia you know but so many people don’t even understand what they’re listening to, why do you think this is?

RAIN: Well, as I said earlier I think that anything that is sincere will get through to people. Showing everything without hiding anything that’s what I believe. When I see that people like my music even though they can’t understand the language, I’m convinced that it’s the sincerity that touches them and that they can relate to. It would be great If I could just study English and sing English songs. But there are so many other languages I need to learn. I need to study Japanese, Cantonese, Mandarin, Chinese, Tagalog (RB: RAIN said “Pilipin”). I’m a little worried about how I’m going to learn it all. But I will study hard and ill show my fans the improved me in the future.

LORRAINE HAHN: I was just gonna ask you, you were actually studying English?

RAIN: Yes

LORRAINE HAHN: Is it difficult?

RAIN: I’m studying a few words a day without fail but pronunciation is still very difficult. English is something I need to do consistently and I will work towards the day when we can hold this interview in English.

LORRAINE HAHN: (RAIN, will gonna take another very very short break) When we come back, we’ll ask RAIN which he prefers, singing or acting? Stay with us.

LORRAINE HAHN: Welcome back to Talk Asia, with me is Korean Pop Sensation RAIN. RAIN, I know you were sort of well known because you acted in the TV series Full House, how much did that change your life?

RAIN:
I wouldn’t say it was life changing but it did helped me make inroads into the Asian market and it helped to make the name RAIN better known around the region. Most people who watched Full House liked it. It was a good show and lighthearted so I think a lot of people also enjoy it for many other reasons.

LORRAINE HAHN: And you have a new drama too. Tell me about that?

RAIN: The name of the new drama is called “Love to Kill”. It’s about a man who takes revenge on a woman who betrayed his brother and run away but then he ends up falling in love with this girl himself. You will see a whole new side of me in this drama.

LORRAINE HAHN: So it’s pretty challenging?

RAIN: He is a challenging character to portray. There’s a dual side to his personality when at the side when he is with his brother, but in the scenes with the girl he is completely cold hearted. It’s been challenging getting these two sides across. It is unclear whether the end will turn out to be warm happy love story or whether it will be bleak and sad.

LORRAINE HAHN: Do you have any movie projects in the pipeline?

RAIN:
I don’t really want to do a very commercial movie, its not important for me to have huge audience ratings. Even if I’m offered a small budget movie, if it gives me the opportunity to show my acting skills and if it gives me recognition as a serious actor, I would be happy with that. I have no wish to become anymore popular or famous. There are actually plans for a movie next year so we’ll see what happens.

LORRAINE HAHN: So if Steven Spielberg calls you up tomorrow, you’ll do a movie?

RAIN:
I would need to give up everything and focus only on learning English. (smiling)

LORRAINE HAHN: If I gave you a choice between acting and singing, which would you prefer?

RAIN:
I get asked that question a lot and I feel that it’s similar to the question, who do you like better your mother or father? It’s hard to answer.

LORRAINE HAHN: So how do you strike a balance in your life? You don’t sleep, you hardly have time for any hobbies, what do you do?

RAIN:
I believe that if you want to gain something you need to sacrifice something else. So if I want to enjoy hanging out with friends or have a girlfriend it would be better for me to give up the work I’m doing now because it would be really difficult to do everything well. But because I’m still young, I think it’s better to lay those things aside for now and concentrate on my work. Someone once told me, there will be plenty of time to sleep when you’re dead.

LORRAINE HAHN: What is the hardest part of this business?

RAIN:
Relationships. It is hard to take care of the people around me when I’m working that I do feel the need to cherish the people around me. And I think my fans would like for me to do that as well.
LORRAINE HAHN: And where do you see your career going? I mean in the next couple of years. I know you have a new album out.

RAIN:
I think the path I’m on now is exactly right for me. I’m not just another actor or singer from Korea. I want to be a representative of Asia and Asian people regardless of whether you are Japanese, Taiwanese, Chinese, Singaporean, Filipino. I think that Asian culture is great. Currently there are a lot of talented Asian people working in the US market and I think it is time for more Asian entertainers to emerge in that market. I would like to be able to do this in the near future and to become a person that all of Asia can be proud of.

LORRAINE HAHN: RAIN, good luck to you. Thank you very much.

RAIN:
[In English] Thank you. Thank you so much.

LORRAINE HAHN: I’ve been speaking with Korean Pop Sensation RAIN. I’m Lorraine Hahn, let’s talk again next week. [Showing clips of Rainy Day in Korea, It’s Raining MV, Before Rainy Day in Korea]
==== Transcribed based on the dubbing by RB www.rainphilippines.com
























RAIN KRÓNIKA: 2005.11.18.

PÉNTEK / FRIDAY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


A NAP HÍREI ÉS ESEMÉNYEI (áttekintés):


📰   Cine21 - [드라마 칼럼] <이 죽일 놈의 사랑> 복구가 정녕 무서운 이유


🌧🌧🌧🌧🌧🌧🌧🌧🌧🌧🌧🌧🌧🌧🌧🌧🌧🌧🌧🌧🌧🌧🌧🌧🌧🌧🌧🌧🌧🌧🌧🌧🌧🌧🌧🌧🌧🌧🌧🌧🌧🌧🌧



CINE21


 



 [드라마 칼럼] <이 죽일 놈의 사랑> 복구가 정녕 무서운 이유


정박미경(자유기고가) 2005-11-18


근육과 쇠파이프를 든 강한 남자가 꽃미남 대신하나? 
 

이 저주받을 운명의 남자가 왜 그렇게 매력적인 것일까?

돈없고 빽없고 힘없는 사람들은 무엇에 기대어 이 풍진 세상을 살 수 있겠는가, 마음 준 너 위해 주고 사랑 준 너 지켜주는 것 말고 있을까, 라고 <이 죽일 놈의 사랑>(이하 <이죽사>)은 말한다. 그 사랑을 위해 인생을 거는 주인공들의 삶을 모두 나름의 이유가 있는 것으로 설득해내고, 그래서 왜 ‘죽일 놈의 사랑’인지를 보여주는 것은 이경희 작가의 능력이 아닐 수 없다. 거기다 나날이 훌륭해지는 배우들의 몰입도와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 되씹어볼 정도로 잊지 못할 대사들, 인물들의 감정을 잡아내는 카메라의 색다른 시선, 시공간을 독특하게 분할해내는 연출 능력으로 인해 <이죽사>는 사랑스러운 드라마가 되고 있음에 전적으로 한표다.

그런데 어느 순간 남자 주인공의 용맹스러움이 도를 넘어서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문득 든다. “(나와 상관없는 여자가 되고 싶었다면) 다른 여자들처럼 나에게 아부하고 칭찬하고 동경하고, 적어도 허접한 내 이름을 그렇게 당당하게 부르지 말았어야지.” ‘재벌 2세와 결혼하는 법’이 수많은 리플들을 뒤로한 채 사라진지가 언제인데 이 무슨 멘트인가? 그것도 ‘낮은 데로 임하소서’가 딱 어울리게 늘 ‘낮은 사람들’이나 ‘아랫 것들’의 아픔과 상처에 대해 이야기했던 이경희 작가는 스토리를 어떻게 만들어갈 심사로 용감무쌍한 재벌 2세를 등장시켰단 말인가?

남자 등장인물들에 대해 밀려드는 의문은 이것만이 아니다. 목숨만큼 사랑하지만 털끝처럼 바라보기만 해야 하는 여자 차은석(신민아)이 재벌2세 김준성(이기우)과 약혼을 발표한다는 뉴스를 보고 그대로 고층 건물 옥상에서 나홀로 하산하는 강민구(김영재)는 또 어떤가. 그 충격이 이만저만 아니라는 거야 짐작하고도 남지만 이건 앞뒤 안 가려도 유분수일 정도로 한 여자를 ‘쥑일 년’으로 만드는 처사가 아닌가? 형을 식물인간으로 만든(사실 지가 뛰어내린 거지 여자가 무슨 짓을 한건 아니다) 그 여자에게 복수하기 위해 경호원이 되었다가 위기절명의 상황에 처한 여자를 보고 “형 이 여자 데려갈래?”라며 느닷없는 형제애를 드러내면서 살릴까 말까를 잠시 고민하는 강복구(정지훈)에 이르면, 남자들의 용맹스러움이란 게 무서운 거여서 정말로 조심해야 되겠다는 생각이 절로 들 정도다.

이 작가의 전작 <상두야 학교가자>만 보더라도 상두가 그리 용맹스럽거나 무서운 존재는 아니었다. 문제아였지만 귀여워서 안아주고 싶은 청년이었고, 제족이었지만 여자 등쳐먹는 재주가 어울리지 않았던 데다 술 취해도 학교 교가나 제껴 부르는 소남성이었다. 그에 비해 <이죽사>의 ‘복구’는 훨씬 위협적이다. 여자 목숨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힘과 조폭의 청부살인까지 맡을 정도의 폭력성을 보여준다. 바야흐로 유들유들하고 재미있는 꽃미남 남성캐릭터들이 한물 간 자리를 근육과 쇠파이프를 든 강한 남자가 대신하는 흐름인지 흥미롭게 지켜볼 일이긴 하다.  
책임감이 오버할 때 남자는 참으로 무서워지는 법

여하튼 그런 이유 때문인지는 몰라도 복구라는 인물은 드라마의 남자 캐릭터로는 드물게 남성들 사이에서도 마니아를 만들어내고 있다. “어떤 놈이 밟더라도 그냥 당해주고 죽은 것처럼 살자”고 했던 형이 ‘그깟 여자’ 하나 때문에 식물인간이 되자 복수를 결심하고, 형의 병원비를 감당하기 위해 조폭과 손을 잡고 피를 묻힌다. 웃을 일 없는 엿같은 세상에서 단하나의 혈육을 지키지 못한 자책감도 부족해, 제 손으로 죽여도 시원찮을 형의 여자를 사랑씩이나 해버리는 이 저주받을 운명의 남자가 왜 그렇게 매력적인 것일까? 지켜야 할 것(형제애, 의리, 여자 등)을 지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다 결국 지키지 못하는 비운의 사나이, 남성들은 복구를 통해 자신이 지켜야할 것들을 되씹으며 존재 이유를 다시금 상기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내 몸 하나 건사하기 힘든 이 세상에서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며 사는 것이 얼마나 용기있는 일인지, 철철 피 흘리진 않지만 쇠파이프로 죽도록 맞으면서까지는 아니지만, 복구처럼 묵묵히 지켜야할 것들을 위해 살고 있는 자신들의 운명에 자찬의 눈물을 흘리는 것은 아닌지.

<이죽사>의 복구 캐릭터가 아무래도 부담스러운 이유는 아마 이 때문이지 싶다. 지켜야한다는 책임감이 오버할 때 남자는 참으로 무서워지는 법이니까.


 


🌧🌧🌧🌧🌧🌧🌧🌧🌧🌧🌧🌧🌧🌧🌧🌧🌧🌧🌧🌧🌧🌧🌧🌧🌧🌧🌧🌧🌧🌧🌧🌧🌧🌧🌧🌧🌧🌧🌧🌧🌧🌧🌧













































Hír, hamisítás, cáfolat (2013.01.15.)



Mivel Rain egyhetes próbaideje ma (január 15-én) lejár, a média tudósítani kezdett arról, hogy Rain hogyan teljesítette a reá kiróttakat. Az első hír tartalmazza a valóságot, a második már eltorzítja a Rain által mondottakat. Természetesen az elferdített fogalmazásnak volt nagyobb bulvárértéke, tehát azt kapta fel a média. Hogy ez csak a bulvár szokásos jelensége, egy ostoba firkász szövegértelmezési problémája, vagy szándékos hamisítás, azért, hogy Rainen még egyet lehessen ütni (hátha ezzel kikényszeríthetik a tényleges áthelyezését), azt döntse el ki-ki maga.

Ami tény, hogy a hamis cikkekbe olyan állítások is bekerültek, amelyek az eredeti híradásból nem olvashatóak ki, sőt, soha nem mondott szavakat adtak a katonai szóvivő szájába is.




[15-Jan-13][Yonhap News] Rain: "Azonnal a frontvonalban szolgálnék, ha tehetném" 
Bejegyezve memo-rain által 2013. január 15-én 12:21 órakor

Az énekes Rainre (valódi nevén Jung Ji Hoon, 31 éves), aki a hadseregben szolgál, kirótták, hogy önmérsékletet és önvizsgálatot kell gyakorolnia "A felnőtté válás fájdalmas" (megj.: a könyv eredeti címe "Fiatal vagyok, ezért szomorú") és a "Wall Street farkasa" című könyvekről írott beszámolója által, valamint a próbaideje alatt egy bocsánatkérő levél írásával.

Egy katonai tisztviselő szerint január 15-én "Jung Ji-hoon tizedes (a Honvédelem Nyilvános Információs  Szolgálatánál) elolvasta az egység által ajánlott két könyvet, megírta a beszámolóját azokról, és elkészítette a bocsánatkérő levelet is. A hétnapos próbaideje ma sikeresen lezárult."

A felnőtté válás fájdalmas című könyv 42 bátorító üzenetet tartalmaz, melyet széles körben olvasnak az emberek, különösen a 20-as és 30-as éveikben járók. A Wall Street farkasa egy életrajzi regény Jordan Belfort tőzsde-zseniről, egy klasszikus történet a szegénységből gazdagságba vezető útról, és amelynek filmváltozatában Leonardo DiCaprio játszotta a főszerepet.

Jung tizedes, aki megszegte a katonai szolgálati szabályzatot azzal, hogy találkozott Kim Tae-hee színésznővel mialatt hivatalos szolgálati ügyben volt távol a laktanyától múlt hónap 8-án, egyhetes próbaidőre lett bocsátva.

A tisztviselő elmondta, hogy Jung tizedes azt írta a bocsánatkérő levelében, hogy "Őszinte sajnálatot érzek a Nyilvános Információs Szolgálatnál dolgozó többi PR (szórakoztató)-katona felé, és elnézésüket kérem, ha bajba sodortam őket és az egész egységet. A katonaidőm hátralévő részében (hét hónap) hűségesen fogom teljesíteni a szolgálatomat, mélyen átérezve azt, amit tettem."

Jung hozzátette: "Azonnal a frontvonalban szolgálnék, ha tehetném, de az áthelyezésem nem oldaná meg a problémát. Minden tőlem telhetőt meg fogok tenni, hogy ne pazaroljam el az esélyt, amelyet megkaptam." Majd folytatta: "Rendkívül sajnálatos, hogy a média teljesen figyelmen kívül hagyta és eltorzította, amit én hűséggel elvégeztem a múlt évben. Azt nem lehet máshogy értelmezni, hogy én a szolgálat teljesítése nélkül randevúztam."

Azt mondják, hogy a világsztár Jung sokkal gyakrabban látogatta a laktanyákat a morál-javító koncerteken való szereplésével, mint a Nyilvános Tájékoztató Szolgálat többi katonája, és ezek vezettek a hátfájdalmaihoz.

Időközben a Honvédelmi Minisztérium új működési irányelveket adott ki a katonai szolgálat engedélyeinek és tiltásainak előírásaihoz. ▲ Kapcsolatban kell állniuk egy katonai tisztviselővel amíg hivatalos katonai szolgálaton vannak távol a bázistól. ▲ Legkésőbb este 10 óráig vissza kell térniük az egységeikhez. ▲ Havonta jelentést kell készíteniük a parancsnok számára a dolgok menetéről. ▲ Tiltott a túl sok szabadnap.

Angol fordítás: 화니

Forrás: http://memo-rain.ning.com/profiles/blogs/15-jan-13-yonhap-news-rain-i-would-just-serve-on-the-front-right-




[15-Jan-13][enewsworld] Rain kérelmezte hivatalos áthelyezését a Demilitarizált Övezet frontvonalába
Bejegyezve memo-rain által  2013. január 15-én 15:33 órakor


Rain és a katonai szolgálata kapcsán folytatott vitát követően Rain hivatalosan kérelmezte szolgálatának és feladatainak megváltoztatását.

Rain egy megbeszélésen vett részt a Honvédelem Médiaügynökségével, amelyen kifejezte óhaját arra, hogy helyezzék vissza a sorkatonai állományba és irányítsák át az Észak- és Dél-Korea közötti frontvonal feszült régiójába.
Miután felfedezték, hogy párkapcsolatban van Kim Tae-hee-vel, Rain vizsgálat alatt állt az egyenruhaviselési szabályok megszegése és az elmúlt évben feltételezetten kapott különleges kedvezmények miatt.
A vizsgálat lezárultával az énekes enyhe megrovásban részesült és hétnapos próbaidőben a katonai egyenruházati szabályzat megszegése miatt, de a többi vádpontot elutasították.
Az előadóművész azóta kifejezte megbánását az incidens és a DEMÁ-nál szolgáló kollégáit érintő hatások miatt, és ígéretet tett arra, hogy a hátralévő katonai szolgálati idejét becsülettel és önvizsgálatban fogja tölteni.
A DEMA képviselője megerősítette, hogy Rain áthelyezési kérelmet nyújtott be a frontvonalra, de elmondta, hogy a kérelem elbírálása a megfelelő iratok benyújtása és a DEMÁ-hoz való megérkezése után kezdődik.

Rain has approximately seven months left of his mandatory military duties.
Rainnek hozzávetőlegesen hét hónapnyi katonai szolgálata van hátra.


Eredeti forrás: enewsworld
Forrás: http://memo-rain.ning.com/profiles/blogs/15-jan-13-enewsworld-rain-requests-formal-transfer-to-the-front-l 


[15-Jan-13][allkpop] Kiderült, hogy hamisak a pletykák Rain frontvonalba történő áthelyezési kérelméről
Bejegyezve memo-rain 2013. január 16. 5:50 órakor

Rain botrányát és büntetését követően pletykák kezdtek terjedni arról, hogy Rain hivatalosan kérelmezte áthelyezését a frontvonalba.

Válaszul a pletykákra a Honvédelmi Minisztérium képviselője ezt nyilatkozta: "Amikor [Rain] beszélt a Honvédelmi Minisztériummal, csak azt mondta, hogy "Ha ez az egész ilyen, akkor inkább mennék a frontvonalra." kifejezve ezzel, hogyan érezte magát, de hamis ezt úgy feltüntetni, mint egy hivatalos áthelyezési kérelmet. A hátralévő hét hónapjában meg fog tenni minden tőle telhetőt PR-katonként szolgálva."

A Honvédelmi Minisztérium kihangsúlyozta, hogy a katonai hírességek ugyancsak katonák, és azt mondta: "A katonák csak akkor változtathatják meg a beosztásukat, ha azt a vezető úgy ítéli, hogy szükség van arra. Egyetlen katona sem változtathatja meg a pozíciójánt egyszerűen csak azért, mert szeretné."

Eredeti forrás: Source: NSP//allkpop
Forrás: http://memo-rain.ning.com/profiles/blogs/15-jan-13-allkpop-rumors-of-rain-requesting-to-be-moved-to-the-fr





 
 Szerző: Harudo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