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égtelen erőfeszítés, végtelen kitartás, végtelen szerénység. (Rain vezérelve)

Tudtam, hogy ránézésre nem tűnök valami nagy számnak, a megjelenésem sem túl vonzó, de a bensőm elég rendkívüli. Minden színpadra lépés előtt azt mondom magamnak, hogy én vagyok a legjobb, és minden előadás után ugyanúgy azt, hogy nem én vagyok. Ezért minden fellépés előtt 120 százalékosan kell felkészülnöm, hogy az előadáson 100 százalékos teljesítményt tudjak nyújtani. Ennek érdekében minden álló nap folyamatosan képzem magam. Már nagyon hosszú ideje alváshiányban szenvedek, mert ha éppen nem dolgozom, akkor vagy edzek, vagy a koreográfiákat és a dalokat próbálom. Éppen úgy, mint a filmfelvételek idején, ha valamit nem csináltam jól, képtelen vagyok aludni. Akár színészként, akár énekesként, a legjobbat kell tudnom kihozni magamból. De nem kell aggódni, hogy most nincs elegendő időm az alvásra, jut arra majd bőven a halálom után. (Rain)

Ez a fiatalság, ez az egészség... és a túlcsorduló önbizalom... az erőfeszítés, amit az oly hihetetlen előadásai sikeres megvalósításáért tett... és a tehetség, amit felmutat, ezek töltenek el spontán tisztelettel engem. Azt gondolom, hogy a történelem a fontos személyiségek között fogja jegyezni. Úgy, mint aki színészként és zenészként egyaránt sikeres lett. ...
Ami igazán meglepő Ji-hoonban, az az, hogy egyfajta düh, bosszúvágy és szomorúság, az összes efféle sötét, komor negatív motiváció az ő esetében rendkívül optimista és derűs módon ölt testet.
(Park Chan-wook rendező)

RAIN KRÓNIKA: 2017.02.21.

««« Előző nap


FELTÖLTÉS ALATT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SPORTS SEOUL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476538

 


[SS이슈]비♥김태희, 미니 드레스와 수트의 비밀 "상대적 박탈감 드리고 싶지 않았다"
[SS이슈]비♥김태희, 미니 드레스와 수트의 비밀 "상대적 박탈감 드리고 싶지 않았다"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476538#csidxb834f1835addd2ca4eceff5b224622c

입력2017-01-21 06:50   수정2017-01-21 06:50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톱스타 부부’ 비-김태희 커플의 스몰웨딩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두 사람은 지난 19일 서울 가회동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철통 보안 속 결혼식이 진행된 가운데 두 사람의 소속사측은 흑백으로 된 결혼식 사진을 공개했다. 특히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김태희의 미니 웨딩드레스에 있었다.

대게 톱스타의 결혼식에선 해외 명품 브랜드의 웨딩드레스 및 가격이 공개되면서 결혼식 비용에 촛점이 맞춰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이날 공개된 김태희의 웨딩드레스가 짧은 길이라는 점도 특이했고, ‘과연 어느 브랜드일까?’라는 궁금증도 더해졌다. 하지만, 드레스는 김태희가 직접 디자인을 의견해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면, 왜 미니 드레스였을까?

결혼식에 참석한 지인에 따르면 “김태희의 미니 드레스가 인상적이었다. 화려하지 않고, 소박했다. 단아한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면서 “화려함을 추구하지 않았다.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입을 수 있는 심플한 디자인의 미니 드레스를 선택한 것은 스타의 결혼식이라고 해서 화려하고 값비싼 것을 입고 싶지 않았던 마음이 크다. 누구보다 힘든 시기를 지내는 보내는 시국을 생각했고, 화려한 결혼과 드레스로 (대중들에게)상대적 박탈감을 드리고 싶지 않았던 게 큰 이유”라고 전했다.

이를 입증하듯 김태희의 웨딩 메이크업을 담당한 정샘물인스피레이션의 손주희 원장은 자신의 SNS에 “그 화려한 티아라 장식하나 없이, 그 흔한 꽃가루도, 조명도 없이 소박하고 성스러웠던, 가슴벅차게 감동스러웠던 결혼식이었다. 그래서 더 아름답고 보석처럼 빛나 보였던 커플”이라는 글을 통해 김태희의 웨딩드레스에 대해 설명했다.

남편 비의 수트에 대한 비밀도 있다. 비는 이날 결혼식에서 깔끔한 정장 수트를 입었는데, 이는 평소 소장하고 있었던 옷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가 예복을 맞추지 않고, 본래의 옷을 입었던 이유는 따로 준비를 할 시간적 여유가 없었던 것도 이유가 됐다고 한다. 한 연예계 관계자는 “비의 경우 체형이 크다. 특히 어깨 라인이 남달라 기존의 기성복이 맞지 않는다. 때문에 공식석상 등 모습을 드러내기 전에 만반의 준비가 필요한데, 아주 친한 지인들에게 까지 결혼 날짜를 공유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 역시 준비할 시간이 없었다”고 귀띔했다.

이어 “결혼식을 발표한 지난 18일 직후 많은 명품 브랜드에서 수트 협찬이 줄을 이었으나, 시간적으로 맞지 않았다. 또 협찬을 받지 않겠다는 생각이었고, 비밀유지를 위해 옷을 알아보러 다닐 여유도 없었다. 소박한 결혼에 대한 의지가 남달랐던 만큼, 예식에 맞는 것을 골라입었다”고 말했다.

한편, 두 사람은 오는 22일 인도네시아 발리로 신혼여행을 간다. 양 소속사 측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5일 간의 일정으로 둘 만의 오붓한 시간을 즐긴다”고 밝혔다.

whice1@sportsseoul.com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476538#csidx0645191106abb3782c46bd36c4b9947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톱스타 부부’ 비-김태희 커플의 스몰웨딩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두 사람은 지난 19일 서울 가회동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철통 보안 속 결혼식이 진행된 가운데 두 사람의 소속사측은 흑백으로 된 결혼식 사진을 공개했다. 특히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김태희의 미니 웨딩드레스에 있었다.

대게 톱스타의 결혼식에선 해외 명품 브랜드의 웨딩드레스 및 가격이 공개되면서 결혼식 비용에 촛점이 맞춰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이날 공개된 김태희의 웨딩드레스가 짧은 길이라는 점도 특이했고, ‘과연 어느 브랜드일까?’라는 궁금증도 더해졌다. 하지만, 드레스는 김태희가 직접 디자인을 의견해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면, 왜 미니 드레스였을까?

결혼식에 참석한 지인에 따르면 “김태희의 미니 드레스가 인상적이었다. 화려하지 않고, 소박했다. 단아한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면서 “화려함을 추구하지 않았다.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입을 수 있는 심플한 디자인의 미니 드레스를 선택한 것은 스타의 결혼식이라고 해서 화려하고 값비싼 것을 입고 싶지 않았던 마음이 크다. 누구보다 힘든 시기를 지내는 보내는 시국을 생각했고, 화려한 결혼과 드레스로 (대중들에게)상대적 박탈감을 드리고 싶지 않았던 게 큰 이유”라고 전했다.

이를 입증하듯 김태희의 웨딩 메이크업을 담당한 정샘물인스피레이션의 손주희 원장은 자신의 SNS에 “그 화려한 티아라 장식하나 없이, 그 흔한 꽃가루도, 조명도 없이 소박하고 성스러웠던, 가슴벅차게 감동스러웠던 결혼식이었다. 그래서 더 아름답고 보석처럼 빛나 보였던 커플”이라는 글을 통해 김태희의 웨딩드레스에 대해 설명했다.

남편 비의 수트에 대한 비밀도 있다. 비는 이날 결혼식에서 깔끔한 정장 수트를 입었는데, 이는 평소 소장하고 있었던 옷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가 예복을 맞추지 않고, 본래의 옷을 입었던 이유는 따로 준비를 할 시간적 여유가 없었던 것도 이유가 됐다고 한다. 한 연예계 관계자는 “비의 경우 체형이 크다. 특히 어깨 라인이 남달라 기존의 기성복이 맞지 않는다. 때문에 공식석상 등 모습을 드러내기 전에 만반의 준비가 필요한데, 아주 친한 지인들에게 까지 결혼 날짜를 공유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 역시 준비할 시간이 없었다”고 귀띔했다.

이어 “결혼식을 발표한 지난 18일 직후 많은 명품 브랜드에서 수트 협찬이 줄을 이었으나, 시간적으로 맞지 않았다. 또 협찬을 받지 않겠다는 생각이었고, 비밀유지를 위해 옷을 알아보러 다닐 여유도 없었다. 소박한 결혼에 대한 의지가 남달랐던 만큼, 예식에 맞는 것을 골라입었다”고 말했다.

한편, 두 사람은 오는 22일 인도네시아 발리로 신혼여행을 간다. 양 소속사 측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5일 간의 일정으로 둘 만의 오붓한 시간을 즐긴다”고 밝혔다.

whice1@sportsseoul.com


KOREABOO
http://www.koreaboo.com/buzz/secret-behind-kim-tae-hee-wedding-dress-and-rain-suit/


 


[★TRENDING] Insiders Reveal The Secret Behind Kim Tae Hee’s Wedding Dress and Rain’s Suit

 


Published: January 21st, 2017

There’s a reason why the newlywed power couple chose to wear simple wedding attire instead of going overly extravagant.

The couple surprised everyone with the choices they made for what they wore during their wedding ceremony. Kim Tae Hee chose to wear a simple wedding dress and Rain wore a suit he already owned. Many wondered why the richest celebrity couple didn’t go all out and throw a fairytale-like wedding where the bride would wear a princess wedding gown and the groom would wear an expensive suit that was designed and made from the best material.




In officially released pictures of their wedding as well as pictures uploaded to Instagram by fellow celebrities, Kim Tae Hee’s mini wedding dress caught everyone’s eye causing them to wonder what brand it was from. Most top celebrity stars would have aimed for a grand wedding gown from a prestigious brand, but it was revealed that Kim Tae Hee opted to wear a self-designed dress.

Kim Tae Hee’s friends who were at the revealed the truth behind her choice of attire:
 
“The mini dress left a strong impression as it was simple and elegant. She didn’t want to go for an outlandish look. She chose to wear a mini-dress with simple design that anyone could wear. She did this out of the fact she didn’t want to wear something ostentatious and expensive just because it was celebrity wedding. She felt that the entire country was going through a tough time and she didn’t want the public to feel like they lived in a different world.”
 
CEO Son Joo Hee of Jung Saem Mool, who took care of the wedding makeup, explained that

“She didn’t want a tiara, confetti, or any lighting. She wanted it to be down-to-earth and holy. It was more moving and the couple shone brighter because of this.”



In regards to Rain’s suit, there were two reasons why he decided to wear an old one instead of buying a brand new one.

An insider that is well acquainted with Rain revealed the truth behind Rain’s suit:


“Rain is a big guy and doesn’t fit into regular men’s clothes. Especially his broad shoulders make it impossible for him to wear ready made suits. He didn’t, however, have time to prepare this because the preparations were kept so secret. After the announcement on the 18th, many famous brands lined up wanting to sponsor him with a suit, but due to his wishes to keep the wedding as confidential and down-to-earth as possible, he picked out something that fit the occasion from his wardrobe and wore that.”


The couple’s deepness of thought and caring heart has touched the people of Korea who are currently showering them with blessings and love.

Source: Sports Seoul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