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égtelen erőfeszítés, végtelen kitartás, végtelen szerénység. (Rain vezérelve)

Tudtam, hogy ránézésre nem tűnök valami nagy számnak, a megjelenésem sem túl vonzó, de a bensőm elég rendkívüli. Minden színpadra lépés előtt azt mondom magamnak, hogy én vagyok a legjobb, és minden előadás után ugyanúgy azt, hogy nem én vagyok. Ezért minden fellépés előtt 120 százalékosan kell felkészülnöm, hogy az előadáson 100 százalékos teljesítményt tudjak nyújtani. Ennek érdekében minden álló nap folyamatosan képzem magam. Már nagyon hosszú ideje alváshiányban szenvedek, mert ha éppen nem dolgozom, akkor vagy edzek, vagy a koreográfiákat és a dalokat próbálom. Éppen úgy, mint a filmfelvételek idején, ha valamit nem csináltam jól, képtelen vagyok aludni. Akár színészként, akár énekesként, a legjobbat kell tudnom kihozni magamból. De nem kell aggódni, hogy most nincs elegendő időm az alvásra, jut arra majd bőven a halálom után. (Rain)

Ez a fiatalság, ez az egészség... és a túlcsorduló önbizalom... az erőfeszítés, amit az oly hihetetlen előadásai sikeres megvalósításáért tett... és a tehetség, amit felmutat, ezek töltenek el spontán tisztelettel engem. Azt gondolom, hogy a történelem a fontos személyiségek között fogja jegyezni. Úgy, mint aki színészként és zenészként egyaránt sikeres lett. ...
Ami igazán meglepő Ji-hoonban, az az, hogy egyfajta düh, bosszúvágy és szomorúság, az összes efféle sötét, komor negatív motiváció az ő esetében rendkívül optimista és derűs módon ölt testet.
(Park Chan-wook rendező)

RAIN KRÓNIKA: 2018.01.16.

««« 2018.01.15.
2018.01.17. »»»




MIT CSINÁLT RAIN EZEN A NAPON?





🌧🌧🌧🌧🌧🌧🌧🌧🌧🌧🌧🌧🌧🌧🌧🌧🌧🌧🌧🌧🌧🌧🌧🌧🌧🌧🌧🌧🌧🌧🌧🌧🌧🌧🌧🌧🌧🌧🌧🌧🌧🌧🌧


A NAP EGYÉB HÍREI ÉS ESEMÉNYEI (áttekintés): 


📰   Sports Seoul - '최파타' 우영 "박진영의 칭찬, 매번 긴가민가"
📰   Sports Seoul - '최파타' 우영 "SNS 안 한 이유? 솔직해지고 싶었다" (종합)
📰   Newsen - ‘두데’ 김호영 “이병헌 이민정 아들, 놀랄 정도로 잘생겨”
📰   Sports Kyunghyang - ‘두시의 데이트’ 김호영, 연예인 커플 아이들 외모 언급, 왜?


🌧🌧🌧🌧🌧🌧🌧🌧🌧🌧🌧🌧🌧🌧🌧🌧🌧🌧🌧🌧🌧🌧🌧🌧🌧🌧🌧🌧🌧🌧🌧🌧🌧🌧🌧🌧🌧🌧🌧🌧🌧🌧🌧








'최파타' 우영 "박진영의 칭찬, 매번 긴가민가"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590738#csidx2a2217b801dae7a9a152e402d34f209
'최파타' 우영 "박진영의 칭찬, 매번 긴가민가"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590738#csidx2a2217b801dae7a9a152e402d34f209
'최파타' 우영 "박진영의 칭찬, 매번 긴가민가"


입력2018-01-16 12:39
수정2018-01-16 12:39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최파타' 우영이 박진영의 칭찬이 매번 어색하고 긴가민가하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590738#csidx8fdd273603fb288ba589c7f03c052b3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최파타' 우영이 박진영의 칭찬이 매번 어색하고 긴가민가하다고 말했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그룹 2PM 우영이 출연했다. 우영은 15일 솔로 앨범 '헤어질 때'로 컴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진영 관련 이야기가 나왔다. 특히 박진영은 앞서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방문해 춤 잘 추는 후배를 꼽아달라는 말에 우영을 선택한 바 있다.


우영은 "항상 이런 칭찬을 해주는데 매번 긴가민가하다. 비(정지훈) 형을 키워낸 사람인데 '이런 사람이 내게 칭찬을?'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인정 받는 것이 놀랍다고 전했다.


wayne@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최파타' 우영이 박진영의 칭찬이 매번 어색하고 긴가민가하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590738#csidx8fdd273603fb288ba589c7f03c052b3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최파타' 우영이 박진영의 칭찬이 매번 어색하고 긴가민가하다고 말했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그룹 2PM 우영이 출연했다. 우영은 15일 솔로 앨범 '헤어질 때'로 컴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진영 관련 이야기가 나왔다. 특히 박진영은 앞서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방문해 춤 잘 추는 후배를 꼽아달라는 말에 우영을 선택한 바 있다.


우영은 "항상 이런 칭찬을 해주는데 매번 긴가민가하다. 비(정지훈) 형을 키워낸 사람인데 '이런 사람이 내게 칭찬을?'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인정 받는 것이 놀랍다고 전했다.


wayne@sportsseoul.com




💦💦💦💦💦💦💦💦💦💦💦💦💦💦💦💦💦💦💦💦💦💦💦💦💦💦💦💦💦💦💦💦💦💦💦💦💦💦💦💦💦💦💦



SPORTS SEOUL


 



'최파타' 우영 "SNS 안 한 이유? 솔직해지고 싶었다" (종합)

입력2018-01-16 12:54
수정2018-01-16 12:54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최파타' 우영이 오랜만에 최화정을 만나 이번 앨범 준비 과정에 근황을 전했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그룹 2PM 우영이 출연했다. 우영은 15일 솔로 앨범 '헤어질 때'로 컴백했다. 타이틀곡은 어쿠스틱 사운드를 기반으로 한 '뚝'이다.

우영은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았다. 올인했다. 그는 "내게 주는 선물 같은 느낌이 강하다. 작정하고 만들었다"고 앨범 제작 과정을 돌아봤다.

JYP 엔터테인먼트(이하 JYP) 소속인 만큼 박진영에 대한 이야기가 빠지지 않았다. 앞서 박진영은 '최파타'에 출연해 춤꾼으로 우영을 꼽은 바. 이에 대해 우영은 "칭찬 들을 때마다 긴가민가하다"면서 "비(정지훈)를 키워낸 프로듀서라서 더 그렇다"고 했다.

우영은 SNS를 하지 않는 이유도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다른 멤버들에 비해 활동이 뜸한 게 사실이다. "SNS 안 한 지 3년 정도 된 것 같다"는 그는 "당시엔 솔직하게 살고 싶어서 SNS를 하지 않았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제는 해도 안 해도 괜찮은 심리 상태를 갖게 됐다며 성숙해진 자신을 돌아봤다.

솔로 앨범에 대한 반응이 좋자 연신 팬들에게 하트 세리머니를 선보인 그는 "새 앨범이 나왔다. 많이 사랑해주시고, 활동도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wayne@sportsseoul.com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590740#csidxdefdac6af2e18108f6df3e01fadb5b9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최파타' 우영이 오랜만에 최화정을 만나 이번 앨범 준비 과정에 근황을 전했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그룹 2PM 우영이 출연했다. 우영은 15일 솔로 앨범 '헤어질 때'로 컴백했다. 타이틀곡은 어쿠스틱 사운드를 기반으로 한 '뚝'이다.


우영은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았다. 올인했다. 그는 "내게 주는 선물 같은 느낌이 강하다. 작정하고 만들었다"고 앨범 제작 과정을 돌아봤다.


JYP 엔터테인먼트(이하 JYP) 소속인 만큼 박진영에 대한 이야기가 빠지지 않았다. 앞서 박진영은 '최파타'에 출연해 춤꾼으로 우영을 꼽은 바. 이에 대해 우영은 "칭찬 들을 때마다 긴가민가하다"면서 "비(정지훈)를 키워낸 프로듀서라서 더 그렇다"고 했다.


우영은 SNS를 하지 않는 이유도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다른 멤버들에 비해 활동이 뜸한 게 사실이다. "SNS 안 한 지 3년 정도 된 것 같다"는 그는 "당시엔 솔직하게 살고 싶어서 SNS를 하지 않았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제는 해도 안 해도 괜찮은 심리 상태를 갖게 됐다며 성숙해진 자신을 돌아봤다.


솔로 앨범에 대한 반응이 좋자 연신 팬들에게 하트 세리머니를 선보인 그는 "새 앨범이 나왔다. 많이 사랑해주시고, 활동도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wayne@sportsseoul.com



💦💦💦💦💦💦💦💦💦💦💦💦💦💦💦💦💦💦💦💦💦💦💦💦💦💦💦💦💦💦💦💦💦💦💦💦💦💦💦💦💦💦💦



NEWSEN




‘두데’ 김호영 “이병헌 이민정 아들, 놀랄 정도로 잘생겨”

박수인 기자  2018-01-16 15:59:00


[뉴스엔 박수인 기자]

뮤지컬배우 김호영이 비-김태희 딸, 이병헌-이민정 아들을 언급했다.

1월 16일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 훅 들어온 초대석에는 뮤지컬 배우 김호영, 모모랜드 주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휴대폰 속 전화번호 3천 개가 넘는다는 김호영은 비(정지훈), 이민정과 친분을 드러냈다.  




김호영은 "김태희 씨 연락처는 모르고 비 씨와 제가 친구다. 딸을 직접 본 적은 없는데 사진으로는 봤다"고 말했다.

이어 "이민정 씨 아들은 봤다. 지금 세 살 쯤 됐는데 정말 너무 잘생겼다. 표정을 지을 때마다 놀란다. 인물이 너무 나왔다. 아버지와 굉장히 닮았는데 아빠 엄마의 장점을 너무 잘 닮았다"고 칭찬했다.

이를 들은 DJ 지석진은 "아직 사진이 안 떴지 않나. 어떻게 생겼을지 정말 궁금하다"고 반응했다. (사진=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 ' 보는라디오 캡처) 



💦💦💦💦💦💦💦💦💦💦💦💦💦💦💦💦💦💦💦💦💦💦💦💦💦💦💦💦💦💦💦💦💦💦💦💦💦💦💦💦💦💦💦






‘두시의 데이트’ 김호영, 연예인 커플 아이들 외모 언급, 왜?
‘두시의 데이트’ 김호영, 연예인 커플 아이들 외모 언급, 왜?

원문보기:
http://sports.khan.co.kr/entertainment/sk_index.html?art_id=201801161623003&sec_id=540201&pt=nv#csidxdc77af8e8da2938b99653bd6d82ec1d ‘두시의 데이트’ 김호영, 연예인 커플 아이들 외모 언급, 왜?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입력 : 2018.01.16 16:23:00 수정 : 2018.01.16 18:10:33


배우 김호영이 비·김태희 커플 딸, 이병헌·이민정 커플 아들에 대해 언급해 16일 누리꾼의 주목을 받았다.

16일 MBC 라디오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는 ‘훅 들어온 초대석’에 배우 김호영, 아이돌그룹 모모랜드 주이가 초대손님으로 출연했다.

이날 김호영은 비(정지훈), 이민정과의 친분을 드러냈다. 김호영은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휴대폰 속 전화번호 3000개가 넘는다고 밝힌 바 있다.


MBC 라디오 FM4U ‘두시의 데이트’ 사회관계망 서비스 발췌

배우 김호영이 비·김태희 커플 딸, 이병헌·이민정 커플 아들에 대해 언급해 16일 누리꾼의 주목을 받았다.
16일 MBC 라디오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는 ‘훅 들어온 초대석’에 배우 김호영, 아이돌그룹 모모랜드 주이가 초대손님으로 출연했다.
이날 김호영은 비(정지훈), 이민정과의 친분을 드러냈다. 김호영은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휴대폰 속 전화번호 3000개가 넘는다고 밝힌 바 있다.


원문보기:
http://sports.khan.co.kr/entertainment/sk_index.html?art_id=201801161623003&sec_id=540201&pt=nv#csidx99a6ebf27abc53f95bd85e89cf8f30f
김호영은 “김태희 씨 연락처는 모르고 비 씨와 제가 친구다. 딸을 직접 본 적은 없는데 사진으로는 봤다”고 했다.

그는 또 “이민정 씨 아들은 봤다. 지금 세 살 쯤 됐는데 정말 너무 잘생겼다. 표정을 지을 때마다 놀란다. 인물이 너무 나왔다. 아버지와 굉장히 닮았는데 아빠 엄마의 장점을 너무 잘 닮았다”고 칭찬했다.

이를 들은 DJ 지석진은 “아직 사진이 안 떴지 않나. 어떻게 생겼을지 정말 궁금하다”고 했다.

DJ 지석진은 김호영에 대해 “조권이 인정한 차세대 ‘깝’이다. ‘깝’ 1등은 누구라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김호영은 “조권은 ‘깝’의 조상”이라며 “내가 조권이랑 굉장히 친하다. 그 친구가 나이는 어린데 어릴 때부터 시작하지 않았냐. 내공이 어마어마하다”고 했다.

김호영은 근황에 대해 “뮤지컬 <킹키부츠> 연습을 하며 바쁘게 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DJ 지석진이 “요즘 인기가 올랐는데 뮤지컬 개런티가 좀 올랐냐?”고 묻자 김호영은 “이제 좀 올려야 한다. 그동안 가성비가 너무 좋았다”고 눙을 쳐 웃음을 안겼다.






🌧🌧🌧🌧🌧🌧🌧🌧🌧🌧🌧🌧🌧🌧🌧🌧🌧🌧🌧🌧🌧🌧🌧🌧🌧🌧🌧🌧🌧🌧🌧🌧🌧🌧🌧🌧🌧🌧🌧🌧🌧🌧🌧


























































Nincsenek megjegyzések: